FMD 식단 "먹으면서 살 뺀다"… 구체적인 실천법은?

입력 2019.01.21 10:13

SBS 스페셜 ‘2019 끼니반란 2부' 캡처​
먹으면서 단식 효과를 내는 FMD 식단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사진= ‘2019 끼니반란 2부' 캡처​

SBS 스페셜 ‘2019 끼니반란’에서 먹으면서 체중을 감량할 수 있는 FMD 식단이 지난 20일 소개돼 화제다.

FMD 식단은 먹으면서도 단식 효과를 내는 식단으로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SC)의 발터 롱고 교수가 제안했다. FMD는 'Fasting Mimicking Diet'의 약자다. 한 달에 5일 800~1100kcal로 구성된 식단으로 식사를 하며 우리 몸이 단식하는 것으로 착각하게 만들어 효과를 내는 방법이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단식 첫날에는 1100kcal로 섭취를 제한한다. 500kcal는 브로콜리, 토마토, 당근 등 채소로 구성된 복합 탄수화물로, 500kcal는 견과류, 올리브오일 등 건강한 지방으로 구성한다. 이외에 종합비타민제와 미네랄 보충제, 설탕 없는 커피, 물 등이 포함될 수 있다. 다음날부터 마지막 5일 차까지는 열량 섭취를 800kcal까지 줄이는데, 400kcal는 채소로 구성된 복합 탄수화물로, 400kcal는 건강한 지방으로 구성한다. 나머지 조건은 첫날과 동일하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방송에서는 장진석·이수영 의사 부부가 실험에 참여했다. 장진석 의사는 FMD 식단을, 이수영 의사는 물 단식을 시행했고, 매일 아침 혈당과 케톤 및 체성분 수치를 측정했다. 실험 결과, 5일간 물만 마신 이수영 의사는 스트레스와 공복 체력 저하 등을 호소해 5일째 되는 아침 실험을 중단했다. 반면 FMD 식단을 적용한 장진석 의사는 체중 감량과 체질 개선 효과를 봤고, 스트레스 역시 덜했다. 그는 체중 4.1kg 감량, 허리둘레 3cm 감소, 낮을수록 암 발생률이 낮아진다는 IGF-1 92.4ng/ml 감소, 혈당 절반 수준 감소, 케톤 수치 20배 증가의 결과를 얻었다. 케톤은 퇴행성 뇌질환과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음식을 섭취했음에도 불구하고, 물을 제외하고는 완전히 단식한 이수영 의사와 비슷한 수준의 긍정적 결과를 얻었다.

롱고 박사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3개월 동안 3번에 걸쳐 FMD 식단을 실행해야 건강 지표가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 세계 다양한 의료기관에서 FMD의 효과를 임상시험 중에 있다.

단, 임산부, 암 환자, 저체중, 70세 이상 노약자, 어린이, 간·신장 질환자 및 기타 질병이 있는 사람들은 의사와 상의 없이 FMD 식단을 실행하지 않아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