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세포' 깨워 뚝 떨어진 면역력 키우세요

입력 2019.01.14 10:17

8시간 이상 숙면하고, 1주에 최소 3회 운동 청국장균 '폴리감마글루탐산', 면역력 증진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에 자주 걸리고, 기침·콧물 등의 증상이 오래 지속된다. 헤르페스성 구내염·질염·봉와직염 등 각종 염증도 잘 생긴다. 장내 유해균이 많아져 배탈이 자주 나거나,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가 활발해져 대상포진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증상이 자주 나타나면 '면역력 저하'를 의심해야 한다.

면역력은 우리 몸에서 외부 침입자인 병원체(세균·바이러스·진균·기생충)를 막는 힘이다. 호흡기·소화기·피부도 외부로부터 병원체를 1차로 막는 면역 기능을 한다. 체내에서는 각종 면역 세포가 이를 제거한다. 이중 '자연살해세포'로 불리는 NK세포가 중요하다. NK세포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나 각종 비정상 세포, 종양 세포, 세균을 직접 공격해 없애는 역할을 한다. NK세포는 20대 때 활성도가 최고로 높다. 60세가 되면 20대의 2분의 1로, 80세가 되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진다. 나이가 들수록 기력이 떨어지고, 여러 감염 질환에 취약해지는 이유다.

나이가 들었다고 해도 올바른 생활습관을 가지면 NK세포 활성도를 높일 수 있다. 먼저 7~8시간 이상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한다. NK세포는 수면을 취할 때 기능이 활발해진다.

따뜻하게 입고 다니는 것도 중요하다. 추울수록 몸이 체온 유지를 위해 여러 기관에 에너지를 써서, 면역세포에 가는 에너지가 줄어들 수 있다.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간 식단을 먹고, 일주일에 3회 이상·회당 30분 넘게 운동을 해야 한다.

면역기능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성분을 따로 챙겨 먹을 수도 있다. 청국장균을 이용해 만든 '폴리감마글루탐산'이라는 성분이 대표적이다. 폴리감마글루탐산은 한국·일본에서 특허받은 면역증강용 물질이다. 서울성모병원 연구팀의 인체적용시험에 따르면, 8주간 폴리감마글루탐산 100㎎을 매일 섭취한 성인은 NK세포 활성이 5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