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 지끈지끈 무릎 통증… 예방하는 방법은?

입력 2019.01.04 07:00

무릎 부분
겨울철 무릎 통증을 완화하려면 외출 후에는 따뜻한 물로 샤워하거나 반신욕을 하는 게 도움이 된다./사진=헬스조선 DB

연일 영하의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추위가 계속되는 날에는 뼈마디가 시리고 아파오는 등 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어난다. 기온이 낮아지면 근육과 혈관이 수축해 근육 유연성이 감소하고 혈액순환이 잘 안 돼 작은 충격만으로도 큰 통증을 느낀다.

◇외부활동은 낮 노려야

추위로부터 무릎 관절을 보호하려면 먼저 실내·외 온도 차이를 줄이고 관절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 무릎 관절 부위에 온찜질을 하고, 평소에도 무릎 담요 등을 사용해 무릎을 따뜻하게 보호하면 통증이 완화된다. 혈액순환을 촉진시킬 수 있는 반신욕이나 사우나도 도움이 된다. 기온이 낮은 새벽에는 통증이 심해져 되도록 활동을 자제하고 기온이 올라가는 낮을 이용해 외부활동이나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체중이 늘어나면 관절에 가해지는 압력이 높아져 통증이 심해질 수 있어 정상 체중을 유지한다.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정구황 원장은 “관절은 추위에 약하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관절을 항상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통증 관리에 좋다”며 “외출 후에는 따뜻한 물로 샤워하거나 족욕이나 반신욕 등을 통해 굳어 있는 관절을 이완시켜주는 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운동은 실내에서라도 꾸준히

40~50대 중년층은 관절 노화가 시작되는 시기로 관절과 관절 주위 근육이 약해지기 때문에 노화와 비만을 주의해야 한다. 기초대사량이 줄어드는데 식사량은 늘고 관절이 아프다고 운동량이 줄어들면 비만이 되기 쉽다. 체중이 증가하면 무릎 관절에 가해지는 압력이 늘어난다. 정구황 원장은 "활동이 줄어들기 쉬운 겨울이지만 규칙적으로 가볍게 걷는 운동을 하는 것만으로도 무릎 관절의 근육과 인대를 강화할 수 있다"며 "수영이나 자전거를 천천히 타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60대 이상은 관절 건강에 가장 취약한 연령대다. 관절 질환이 이미 있는 경우가 많고 통증으로 외출을 꺼린다. 하지만 활동량이 줄면 근육은 더 약해지고 통증도 악화된다. 따라서 하루 30분, 일주일에 3회 정도 꾸준히 운동을 해야 한다. 운동하기 전에는 5~10분간 스트레칭을 해 무릎, 허리, 어깨 등 관절을 이완시킨다. 운동은 자신의 체력에 맞게 선택하고, 평소 관절이 좋지 않았다면 가볍게 걷기, 아쿠아로빅과 같이 관절에 부담이 많이 가지 않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정구황 원장은 “한 번 망가진 관절은 스스로 재생이 불가능해 관절 통증이 있다면 참기보다는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노년층의 경우 통증을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으로 여겨 참고 견디기만 하는 경우가 많은데 통증이 1주 이상 지속된다면 전문의를 통해 정확한 검사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