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혈당 변동 큰 사람, 당뇨병 위험 1.67배 높아

입력 2019.01.03 10:14

혈당 재는 모습
공복혈당의 변동성이 큰 사람일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헬스조선 DB

공복혈당의 변동성이 큰 사람일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대구로병원 내분비내과 최경묵·김정아 교수팀이 2002~2007년 최소 3회 이상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비당뇨인 13만1744명의 혈당수치를 2013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혈당변동성이 가장 큰 상위 25% 그룹이 혈당변동성이 가장 낮은 하위 25% 그룹보다 제2형 당뇨병 발생 위험도가 1.67배로 높았다. 혈당변동성은 평균 혈당치에 독립적으로 나타나는 혈중 포도당 농도의 변화를 뜻한다. 이번 코호트 연구에서 조사기간 중 대상자 9303명이 제2형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그 중 혈당변동성이 큰 상위 25% 그룹(D그룹)에서는 2846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으며, 혈당변동성이 가장 작은 하위 25% 그룹(A그룹)에서는 2083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이는 나이, 성별, 체질량지수, 가족력, 고혈압, 고지혈증, 생활습관 등 당뇨병과 관련 있는 인자들을 보정한 결과다.

<혈당변동량에 따른 당뇨병 진단 환자 수​>

그룹별 당뇨병 진단 환자 수 표

최경묵 교수는 “최근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서 혈당변동성은 당뇨합병증 및 심혈관질환과 관련된 중요한 연구주제로 제시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는 비당뇨인에서 공복혈당변동성이 향후 제2형 당뇨 발병과 연관됨을 제시한 첫 번째 연구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따라서 당뇨병을 예방하려면 변동이 심한 혈당 수치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이를 안정화하기 위해 규칙적인 식습관과 지속적인 운동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논문은 미국당뇨병학회 공식 저널 ‘Diabetes care’에 지난해 12월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