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시간 7시간 넘기는 것도 위험"

입력 2018.12.13 14:34

한 사람이 잠을 자고 있다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등 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클립아트코리아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등 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취침·기상 시간이 불규칙해도 뇌혈관질환 위험이 두 배 높았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병성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의 한국인유전체 역학조사사업(KoGES)에 참여한 40∼69세 성인 2470명을 대상으로 수면 상태와 혈관질환의 상관관계를 살폈다. 그 결과,  협심증·심근경색 등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하루 수면시간이 5∼7시간보다 길수록 커졌다. 수면시간이 5∼7시간인 사람과 비교해 수면시간이 7∼9시간인 사람과 9시간 이상 자는 사람의 심혈관질환 위험은 각각 1.9배, 2.8배로 더 높았다. 수면시간은 뇌졸중 등 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에도 영향을 미쳤다. 하루에 5∼7시간 잠을 자는 사람에 비해 9시간 이상 잠을 자는 사람의 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3.1배였다. 또 수면이 불규칙한 것도 혈관질환 위험을 높였다. 연구팀은 참가자에게 "잠자리에 드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이 규칙적인가?" 질문한 뒤 "그렇다"고 대답한 사람과 "아니다"라고 대답한 사람을 비교했다. 그 결과, 취침·기상 시간이 불규칙한 사람의 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규칙적인 사람보다 2배로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수면시간이 너무 짧으면 내피세포의 기능이 손상돼 염증성 사이토카인(염증성 물질)이 분비됨으로써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한편, 하루 수면시간이 7∼8시간인 사람의 심혈관질환 등 각종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가장 낮았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있다. 이를 근거로 한국인의 적정 수면시간이 7∼8시간으로 권고됐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선 이보다 짧은 5∼7시간 잠을 자는 사람의 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가장 낮다고 밝혀진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