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 있는 '엉덩이' 만드는 3가지 습관

입력 2018.12.03 15:11

한 사람이 계단을 오르고 있다
탄력 있는 엉덩이를 만들려면 올바른 자세로 걷기, 계단 오르기, 운동 후 바로 앉지 않는 생활습관을 지녀야 한다. /클립아트코리아

나이가 들면 살이 처지고 주름지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꾸준한 노력으로 탄력 있는 몸을 만들 수 있다. 그중 하나가 엉덩이. 탄력 있는 엉덩이는 건강의 상징이기도 하다. 탄력 있는 엉덩이를 만드는 생활습관을 알아봤다.

◇엉덩이에 힘주고 걷기
걷기 운동으로 엉덩이 근육을 자극할 수 있다. 등과 어깨는 곧게 펴고 아랫배는 안으로 집어넣은 느낌으로, 엉덩이에 힘을 준 상태에서 똑바로 걷는다. 엉덩이 근육에 힘이 집중될수록 예쁜 엉덩이 모양이 만들어진다. 보폭은 80~90cm로 약간 넓게 걸으면 좋다. 바른 자세로 걷기운동을 꾸준히 하면 엉덩이 근육이 자연스럽게 강화되면서 힙 업이 될 수 있다.

◇계단 자주 오르기
엉덩이 근육은 평지를 걸을 때보다 계단을 오를 때 더 자극받는다. 평소 엘리베이터보다는 계단을 이용하고, 걷기 운동을 할 때 평지보다는 경사로를 택하자. 계단을 오를 때는 발바닥 전체를 디디면서 미는 듯한 느낌으로 보폭을 넓혀 두 계단씩 오르면 효과적이다. 단, 내려오는 것은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운동 후 바로 앉지 않기
운동 후 곧바로 앉으면 그동안의 운동이 수포가 될 수 있다. 특히 엉덩이 근육이 그렇다. 운동하면서 긴장했던 엉덩이 근육이 앉으면서 한꺼번에 자제력을 잃고 풀어지기 때문이다. 운동 후에는 바로 앉지 말고 운동 강도와 속도를 줄이면서 근육이 서서히 풀리도록 한 뒤 앉는 게 좋다. 오래 앉아 있는 것도 엉덩이에 지방이 쌓이게 한다. 장시간 한자리에 앉아 있어야 할 때는 수시로 엉덩이를 두드려 뭉친 근육을 풀어주고, 40~50분에 한 번씩 자리에서 일어나 까치발로 서는 것도 좋다. 이때 엉덩이에 힘이 들어가는지 의식하자. 효과가 배가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