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으면 뇌 부피 줄어든다" 연구결과

입력 2018.10.25 14:52

스트레스받는 남성
높은 스트레스는 코르티솔의 분비량을 늘리고, 결국 기억력과 인지능력을 떨어뜨린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뇌 부피가 줄어들고, 결국 기억력·인지능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텍사스대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은 평균 나이 48.5세의 남녀를 대상으로 혈중 코르티솔 수치와 뇌 기능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와 연관된 호르몬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순간에 코르티솔 수치가 증가한다.

연구팀은 2231명의 인지능력에 관한 자료를 수집했다. 8년 후 참가자를 다시 조사했다. 공복인 상태에서 오전 7시 30분~9시 사이에 혈중 코르티솔 수치를 측정하고,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으로 뇌 부피를 측정했다. 또한 기억 및 인지검사를 진행했다.

나이, 성별, 체질량 및 흡연율을 고려하여 데이터를 조정한 결과, 코르티솔 수치가 높은 사람은 코르티솔 수치가 정상인 참가자와 비교해 기억력과 사고력 테스트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코르티솔 수치가 높은 사람의 뇌에는 사고, 감정, 언어 및 근육 기능을 담당하는 뇌 부피가 더 작았다. 코르티솔의 영향은 남성이 아닌 여성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우리는 기억력 손실과 뇌 수축이 중년에게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기 전에 생긴다는 것을 발견했다”라며 “코르티솔 수치가 높은 사람은 충분한 잠을 자고, 적당한 운동을 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신경학 저널인 ‘Neurology’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