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색 컵에 담긴 커피는 달다

입력 2018.10.22 09:48

커피
커피를 담는 컵 색에 따라 커피 맛이 달라진다는 연구가 나왔다./헬스조선DB

커피를 담는 컵 색에 따라 커피 맛이 달라진다면 어떨까?

최근 한국식품조리과학회지에 실린 경희대 조리외식경영학과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담는 컵 색에 따라 사람은 맛을 다르게 느끼는 경향이 있다고 나타났다.

실험에 사용한 컵의 색은 빨강, 주황, 노랑, 초록, 검정, 흰색 총 6가지였다. 모양과 용량(180mL)은 모두 같았다. 외부의 색은 각각 달랐으며, 컵 내부는 백색으로 동일했다. 실험 참가자는 식품 및 외식산업 분야 종사자 중, 커피와 관련된 향미 특성 검사에서 60% 이상 정답률을 보인 68명을 대상으로 했다. 참가자는 단맛과 짠맛, 신맛, 쓴맛, 감칠맛을 점수를 통해 평가했다. 한 번 시음하면 정수로 입 안을 충분히 헹구는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빨간색 컵에 담은 커피가 가장 단맛이 높게(15점 만점 중 9.49점)으로 평가됐다. 검정색 컵에 제공한 커피는 단맛이 가장 낮게(5.38) 평가됐다. 신맛은 노란색 컵에 담은 커피가 가장 높게(10.5점), 초록색 컵에 담은 커피가 가장 낮게(9.36점) 평가됐다. 쓴맛은 검정색 및 흰색 컵에 담았을 때 각각 9.63점, 9.07점으로 가장 높게 평가됐다. 그러나 주황색 컵에 담으면 5.49점으로 가장 덜 쓰게 느낀다고 응답했다. 짠맛과 감칠맛은 컵 색과 큰 차이가 없었다. 또한 초록색 컵에 담은 커피는 향미가 풍부하게, 검정색 컵에 담은 커피는 상대적으로 향미가 덜하다고 나타났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