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 건강 ‘변 상태’로 알아보는 법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0.12 10:15

    이미지 크게보기
    표현이 서툰 아이의 경우 변상태로 건강을 살필 수 있다./그래픽=GSK 제공

    표현이 서툰 아이의 신체 건강 상태를 살필 때 효과적으로 쓰이는 수단은 아이의 ‘변 상태’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이현주 교수는 “의사소통에 한계가 있는 어린 아기의 ‘변 상태’는 부모가 건강의 이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라며 “아기의 변에서 이상한 증상이 발견된다면 빠르게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유아 환자가 많은 로타바이러스는 첫 감염 시 증상이 심하기 때문에 빠른 예방이 권장된다”고 덧붙였다. 그의 도움으로 ‘변 상태로 보는 우리 아이 건강 체크법’ 을 알아봤다.

    ◇설사+고열·구토 시 로타 장염 의심

    영유아에서 장염으로 인한 설사는 감기 다음으로 흔하다. 원인 또한 바이러스, 세균, 과식, 알레르기 등 매우 다양하다. 횟수가 잦고 무른 변이라고 모두 설사로 판단할 수는 없으며, 하루 배설 양이 영유아의 체중당 10g 이상일 때 설사로 판단한다.

    가장 흔한 원인은 로타바이러스에 인한 장염이다. 아이가 고열을 동반한 구토 증상이 나타난 후 설사를 한다면 로타바이러스 장염을 의심할 수 있다. 보통 발병 후 3일에서 7일 이내에 회복되지만 영유아의 설사는 탈수 및 탈진으로 이어져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물설사 증상이 계속될 경우 병원에서 수액요법 등 치료를 받는 것이 권고된다.

    로타바이러스 장염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예방접종이다. 로타바이러스 장염은 생후 6개월 이전에 가장 많이 발생해 빠른 예방이 강조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이 가능한 생후 6주부터 최대한 빨리 접종을 완료하도록 권고한다.

    국내 접종 가능한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은 2가지로 두 백신 모두 동일하게 5가지 혈청형에 대한 예방효과를 가지고 있다.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은 보통 생후 2개월부터 접종이 시작되는데, 백신 종류에 따라 예방접종 완료시점이 약 8주가량 차이가 있다.

    ◇진녹색변·회색변…정상 또는 장염

    아기의 변 상태가 녹색이나 진한 초록, 회색, 흰 알갱이가 보이는 등 일반적인 색깔이 아니라면 보호자들은 크게 놀라기 마련이다. 그러나 음식물 섭취 등으로 변 색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면밀히 확인해보는 것이 좋으며 아이가 적절히 먹는 데도 체중이 정상적으로 증가하지 않으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녹색 변은 아기의 장 운동이 활발해지거나 녹색 야채 섭취 등의 영향일 수 있으나 물기가 많은 녹색 변은 장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황달 증세와 함께 회색변을 보인다면 반드시 병원에서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 변에 하얀 몽우리나 알갱이가 발견되는 것은 유지방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아 응고된 것으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검붉은 변? 혈변? 구분해야

    영유아의 혈변은 원인과 양상, 정도가 다양하지만 대부분 가벼운 질환이 원인으로 일시적으로 발생한 후 자연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혈변을 유발하는 일부 질환은 즉각적인 치료를 하지 않으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사탕, 과일펀치, 시금치, 감초, 철분제 등 일부 특이 음식 섭취로 변의 색이 붉거나 검게 변하는 것이 아니라 진짜 피가 섞인 변으로 의심될 때는 빠르게 가까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영유아 변비, 이럴 땐 병원 찾으세요

    영유아의 변비의 형태는 매일 변을 보지만 토끼 똥 같은 경우, 변량이 적고 제대로 나오지 않는 경우, 변이 단단하거나 굵어서 힘들게 변을 보는 경우, 배변 시 불편과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 등 매우 다양하고. 대부분는 생후 수개월 내에 저절로 좋아지므로 특별한 검사가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변을 48시간 못 본 경우 ▲변비가 출생 1개월 내 발생한 경우 ▲아이가 잘 자라지 않거나 ▲누런 물을 토하면서 변비가 있는 경우 ▲등 아래 부분에 기형이나 이상소견이 함께 있는 경우에는 정확한 원인 확인을 위해 반드시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