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마신 ‘이것’ 한 잔, 의외로 건강에 害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0.12 07:00

    우유
    위장기능이 좋지 않거나 소화불량인 사람은 아침 빈속에 우유를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많은 전문가들이 건강한 생활습관의 첫 번째로 아침식사를 꼽는다. 실제로 아침식사를 하면 혈당이 조절되고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가 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그러나 바쁜 현대인들은 아침 식사를 거르기 일쑤다. 우유나 커피, 오렌지주스를 간편하게 식사 대용으로 마시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일부에게는 이런 음료가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우유=위장장애·소화불량 환자는 피해야

    우유가 체질적으로 맞지 않는 사람은 특히 아침에 마시는 우유를 피하는 것이 좋다. 위장에 무리가 가기 때문이다. 빈속에 우유를 마시면 우유에 든 칼슘과, 카제인이라는 단백질이 위산 분비를 촉진해 위벽을 자극한다. 우유 자체는 알칼리성이라 일시적으로 위의 산성을 중화하지만, 위장이 비어있을 때는 위벽이 쉽게 자극돼 속쓰림을 유발한다.

    위염 환자는 증상이 심해지기도 한다. 아침 대용으로 우유를 마실 때는 섬유질이 풍부한 견과류, 빵, 시리얼과 함께 먹어야 한다. 평소 위장이 약하거나 소화기능이 떨어진 사람은 일반 우유보다 지방이 적게 든 저지방·무지방 우유를 먹는 게 좋다.

    ◇모닝커피=두통 생길수도

    아침에 마시는 커피도 건강에 좋지 않다. 잠에서 깨면 몸은 뇌를 깨우는 호르몬인 코르티솔을 분비하는데, 이때 카페인이 든 커피를 마시면 각성효과가 증폭돼 몸이 과도한 각성상태에 들 수 있다. 이로 인해 두통·가슴 두근거림·속쓰림 등이 생긴다. 특히 공복 상태인 아침에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이 하부식도괄약근을 자극해 위산과 음식물이 역류할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

    ◇오렌지주스=“주 3회 이상 마시면 소아 비만” 연구결과

    오렌지주스를 매일 마시면 소아 비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오스트리아 빈 의대 연구팀은 13세 미만 652명의 키·체중을 아침식사 습관과 비교해 분석했다. 연구 결과, 아침을 챙겨 먹은 아동은 거른 아동보다 과체중일 확률이 낮았다. 아침을 거른 아동은 아침을 매일 먹는 아이들보다 1.4kg 정도 더 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전 중 여러 간식을 찾아 먹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또한, 음식 종류는 대부분 체중 증가와 연관이 없었지만, 일주일에 3회 이상 아침을 먹으면서 오렌지 주스를 마시면 과체중이나 비만일 확률이 50% 높았다. 반대로 아침식사 중 물을 마시는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과체중일 확률이 40% 낮았다. 연구팀은 “과일을 주스 형태로 섭취할 경우 한 번에 많은 과일을 먹을 수 있어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주스로 먹으면 과일을 통째로 먹었을 때 섭취할 수 있는 식이섬유 등이 제한돼 과도한 당분을 섭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 이유로 하루 100mL 이상의 과일 주스는 피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식이섬유 섭취를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과일 주스를 마시는 대신 사과나 오렌지를 직접 먹거나 물이나 달지 않은 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