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다 보면 無念無想… 단풍 옷 빼입은 규슈올레, 하루 한 코스씩 즐긴다

    입력 : 2018.10.10 09:16

    헬스조선, 11월 12일 출발

    규슈올레
    규슈관광추진기구 제공
    일본 규슈의 만추(晩秋)는 11월부터다. 힘차게 흐르는 협곡의 바위도, 농부가 일구는 전답도, 산중 호수도 단풍 옷을 갈아입는다. 규슈올레가 지나는 산중 오솔길도 가을이 깊다. 헬스조선 비타투어는 11월 12~15일(3박 4일) 21개 규슈올레 중 가을 풍광이 빼어난 길만 골라 걷는 힐링 여행을 진행한다. 하루 4~5시간 느긋하게 걷고, 아침저녁으로 온천욕으로 피로를 푼다.

    여섯 개 현에 흩어져 있는 규슈올레 중 네 코스를 하루 한 코스씩 걷는다. 협곡과 폭포, 주상절리를 끼고 걷는 다카치호 올레(12.3㎞·사진)의 단풍은 꽃처럼 곱다. 온천 휴양지로 유명한 벳부 올레(11㎞)와 올봄 개장한 지쿠호·가와라 올레(11.8㎞)와 사이키·오뉴지마 올레(10.5㎞)를 차례로 만난다. 걷고 난 후에는 정갈한 일본 요리로 식도락까지 챙긴다. 1인 참가비 189만원(유류할증료·가이드경비 포함).

    ●문의·신청: 헬스조선 비타투어


    • Copyt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