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 10년 후 당신의 당뇨병을 예측한다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정선유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0.08 13:39

    혈액 샘플이 혈당 수치 그래프가 그려진 종이 위에 올려져 있다
    제2형 당뇨병은 진단 최소 10년 전부터 예고 신호가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당뇨병은 진단 10년 전부터 예고 신호가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일본 아이자와병원의 사게사카 히로유키 교수 연구팀은 2005년부터 당뇨병을 앓지 않는 성인 2만7392명을 11년간 추적 조사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체질량지수(BMI), 공복 혈당, 인슐린 저항성 등 대사 수치를 관찰했다.

    그 결과, 연구 기간 동안 1067명이 당뇨병을 진단받았다. 특히 이들은 최소 10년 전부터 체질량지수, 공복 혈당, 인슐린 저항성 등 세 가지 수치가 상승하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세 가지 수치는 점점 더 높아졌다.

    최초 조사 시점에 공복 혈당이 101.5mg/dl이었던 사람은 10년 후 당뇨병 진단을 받았지만, 94.5mg/dl이었던 사람은 당뇨병에 걸리지 않았다. 또한 공복 혈당이 105mg/dl이었던 사람은 5년 후, 110mg/dl이었던 사람은 12개월 후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연구를 이끈 사케사카 교수는 “당뇨병 전단계가 되기 훨씬 전부터 약물이나 생활습관 변화를 통한 적극적인 개입을 해야 당뇨병으로 이행을 막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당뇨병학회(EASD)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