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안저검사, 눈건강의 시작입니다

  •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0.08 08:30

    표지 이미지
    의사와 환자 이미지
    눈동자 이미지
    눈 검사 이미지
    셀카 찍는 남자 이미지1
    셀카 찍는 남자 이미지2
    셀카 찍는 남자 이미지3
    눈동자와 돋보기 이미지

    '안저검사'
    받아본 적 있으신가요?

    우리나라 국민 4명 중 1명은
    생애 단 한 번도 안과 검사를 받지 않는다고 합니다.

    특히 청·장년층의 검진 비율이 낮다는 게 특징인데요.

    1년에 한번 안저검사가 권장되는 당뇨병 환자조차
    안저검사율이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저검사란?

    동공을 통해 눈의 안쪽을 들여다보는 검사로 망막 및 망막혈관,
    시신경 유두 등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눈 건강에 있어 중요한 검사이며, 실명에 이를 수 있는 질환들인
    녹내장, 당뇨망막증, 황반 변성, 망막박리를 진단하기 위한 필수적 검사로
    대다수의 건강검진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있죠.

    안저검사의 방법은?

    ①안과의사가 직접 검안경으로 검사하는 방법 :
    보다 정확하고 필요한 병변을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동공을 확대하는 안약 점안이 필요하며, 시간이 꽤 걸린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②질환 스크리닝 목적으로 특수 카메라로
    동공확대 없이 안저촬영하는 방법 :
    촬영범위가 제한적이고 안과의사의 판독이 필요합니다.

    안저검사로 진단 가능한 안질환!

    [녹내장]
    국내 3대 안질환의 하나로,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시야가 좁아지기 시작해 심한 경우 실명에 이릅니다.

    녹내장 유병률은 나이가 들면서 증가하는데요.
    국내 40대 이상 성인의 약 3.5%가
    개방각녹내장을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완치법이 없어 조기진단과 치료가 중요합니다.

    ▼개방각녹내장
    전방각이 눌리지 않고 정상적인 형태를 유지한 채 발생하는 녹내장

    안저검사로 진단 가능한 안질환!

    [당뇨망막병증]
    당뇨병으로 인한 망막의 미세 혈액순환 장애로 발생하는
    눈의 합병증을 말합니다.

    40세 이상 당뇨환자 15.8%에서
    당뇨망막병증이 발견되었다.
    -국민건강영양조사-

    진행된 당뇨망막병증이라도 시력은 좋을 수 있다는 게 함정!!
    시력으로 병증의 정도 파악이 어려우니
    정기적 안저검사가 꼭 필요합니다.

    안저검사로 진단 가능한 안질환!

    [황반변성]
    시력에 매우 중요한 황반(망막 중심)에 변성이 생겨
    시력저하를 유발하는 안질환으로, 50세 이상에서 주로 발생합니다.
    서구에서는 노년 실명의 가장 주된 원인으로 꼽히며,
    우리나라도 발생 빈도가 높아지는 추세이죠.

    발병 원인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연령, 심혈관질환, 흡연,
    과도한 광선 노출이 위험 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기에 이상을 발견하는 기본 검사가 바로 안저검사입니다.

    정기적 안저검사,
    눈 건강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

    3대 실명 질환인 녹내장, 당뇨망막증, 황반변성은
    40세 이후 유병률이 증가하므로
    40세 이상 중장년층은 정기적 안저검사가 필요합니다.

    "
    대한안과학회에서는
    10월 11일 ‘눈의 날’을 맞아
    국민 눈 건강을 위해
    40세 이상 중장년층에게
    1년에 한번 안저검사를 실시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기획 ㅣ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