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썸플레이스·탐앤탐스·이디야 위생 점검 ‘불량’

입력 2018.09.27 15:03

커피 사진
전국 커피 전문점 21곳이 보건당국의 위생점검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사진=헬스조선DB

커피 전문점 투썸플레이스(동수원병원점), 탐앤탐스(마산삼계점) 등 21곳이 보건당국의 위생 점검에 적발됐다. 이디야커피(충북음성점·군산미장점·경북대병원점)에선 식용 얼음에서 기준치를 넘어서는 세균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8월 13~17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아이스음료를 판매하는 커피·생과일주스 전문점 4071곳을 점검했다. 이 가운데 21곳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업소가 5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판매·사용목적으로 보관한 업소가 4곳, 종업원 건강진단 미실시가 10곳, 시설기준 위반 1곳, 무신고 영업 1곳 등이다. 이들 업체 가운데 투썸플레이스(동수원병원점), 파리바게뜨(동래역점·사직점), 쥬씨(정읍점) 등은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했다. 탐앤탐스(마산삼계점), 커피에반하다(세종 달빛로 소재) 등은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보관하다 적발됐다.

또한 식약처는 점검 대상 업소에서 식용 얼음 197건을 수거해 검사했다. 그 결과, 5곳에서 세균수가 기준치를 초과했다. 이디야 커피의 경우 충북음성점·군산미장점·경북대병원점 등 세 곳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됐다. 특히 군산미장점은 2만3000/㎖로, 기준치(1000/㎖ 이하)의 23배나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기별로 소비가 많은 조리식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해 식품안전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
식약처에 적발된 위생점검 위반 업체 현황./표=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