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섬진강 유역 ‘장내 기생충’ 경고등

입력 2018.09.06 13:09

배를 움켜쥐고 있는 남성+기생충
민물고기 생식으로 인한 장내 기생충 감염이 낙동강·섬진강 유역 등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사진=헬스조선DB

정부가 낙동강과 섬진강 유역 등 일부 지역에서 장내 기생충이 지속 발생하는 데 대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6일 경남 하동군 등 2018년 장내 기생충 고위험지역의 발생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또, 이 결과에 대해 해당기관 및 전문가와 함께 공유하는 자리를 6~7일 양일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조사는 낙동강, 섬진강, 영산강, 금강 등 장내기생충질환 고유행지역 주민 4만4706명을 해당 보건소에서 검체를 수집하고, 한국건강관리협회에서 간흡충 등 11종의 장내 기생충을 확인 진단하는 절차로 수행됐다.

전체 장내기생충별 감염률은 간흡충 4.1%, 장흡충 2.1%, 편충 0.2% 순이었다. 총 7종이 검출됐으나 회충 등은 거의 검출되지 않았다. 지역에 따라서는 섬진강 유역이 7.9%로 가장 높았고, 이어 낙동강(6.6%), 금강(6.3%), 한강(4.1%), 영산강(2.9%) 순이었다.

간흡충 감염률은 유행지역의 대부분에서 2011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감염률은 2011년(11.1%), 2012년(8.0%), 2014년(5.1%), 2016년(4.1%), 2017년 (3.9%), 2018년(4.1%) 등이다.

장흡충의 경우, 유행지역 주민 검사 참여도가 높아져 감염률은 ‘17년 0.8%에서 ’18년 2.1%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들 지역에 대한 식습관 개선 등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자연산 민물고기 생식에 의한 간흡충 등 식품매개기생충 감염이 일부지역에서 계속 유행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해당 보건소 및 보건환경연구원은 더욱 확고한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적극적인 예방과 홍보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