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시간 이하로 자는 남성, 심혈관질환 위험 2배 ↑

입력 2018.08.30 16:09

남성이 엎드려 자고 있다
수면시간이 5시간 이하인 남성은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헬스조선 DB

수면시간 5시간 이하인 남성은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스웨덴 예테보리대학교 연구팀은 1993년 기준 50세인 남성 798명을 21년간 추적해 수면 시간과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참가자는 연구 시작 시 신체검사를 받고, 저녁 평균 수면시간, 신체 활동 정도, 흡연 여부 등의 건강상태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평균 수면시간에 따라 ▲5시간 이하 ▲6시간 ▲7~8시간 ▲8시간 초과로 분류했다. 이후 추적관찰 기간의 심장발작, 뇌졸중,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관상동맥 재개통술,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등을 포함한 주요 심혈관계 사건(MACE) 발생 위험을 평가했다.

그 결과 저녁 수면시간이 5시간 이하인 참가자는 7~8시간인 참가자보다 심혈관계 사건 발생 위험이 2.15배 더 높았다. 연구팀은 "수면 시간이 짧으면 향후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크다"며 "이는 흡연이나 당뇨병을 동반했을 때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과 유사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심장학회 연례학술대회(ESC 2018)에서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