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 오후 3시…시간별로 알아보는 건강 습관

입력 2018.08.30 16:07

시계와 베개
아침에 벌떡 일어나기, 책상에 엎드려 자기 등 하루 일과 중 무심코 하는 습관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헬스조선DB

건강 관리가 필요한 환절기다. 자신의 일과를 돌아보며 건강 습관을 점검해보자.

오전 6시: 눈 뜬 뒤 벌떡 ‘파워 기상’. 척추 건강 해쳐
곧바로 '벌떡' 일어나면 척추에 무리가 간다. 천천히 기지개를 켠 뒤 일어나,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굳어있던 근육을 풀어주는 게 좋다. 오래 누워 있으면 척추가 경직된 상태일 수 있다. 강북힘찬병원 백경일 의무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몸이 뻣뻣한 기상 직후, 척추 주변 근육과 인대가 경직된 상태에서는 잘못 일어나면 급성요통 등 갑작스런 통증이 생길 수 있다”며 “평소 허리가 약한 사람이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는 되도록 천천히 몸을 일으키고, 허리 통증이 있다면 몸을 옆으로 돌리고, 무릎을 가슴 쪽으로 당기면서 한 손으로 바닥을 짚고 윗몸을 일으켜 세우면 척추를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전 9시: 공복에 무심코 마시는 모닝커피, 위장질환 위험
출근길, 아침 식사는 거르더라도 모닝커피는 반드시 챙기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빈속에 모닝커피를 마시면 카페인과 지방산 등 커피 내의 여러 자극 물질이 위점막을 공격해 위염이나 위궤양, 과민성 대장질환 등 위장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최근 유행하는 카페인이 없는 커피도 빈속에 마시면 지방산이 작용해 위산과 함께 소화관을 손상시킬 수 있어 안심하면 안 된다.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간단한 먹거리로라도 공복을 해소한 후에 마셔야 좋다.

정오 12시: 책상에 엎드려 자는 낮잠, 목 통증 불러
식사 후 졸려 책상에 무작정 엎드려 자는 사람이 있다. 책상에 엎드리면 등이 굽고 목이 일자로 뻗고, 허리는 꺾이기 쉽다. 이렇게 되면 허리와 목에 통증을 일으킨다. 목과 허리를 의자 등받이에 기대고, 허리의 곡선 유지 및 목 꺾임 방지를 위해 쿠션이나 목 베개를 쓰면 좋다. 엎드려 자야 한다면 쿠션이나 책을 높이 쌓아 얼굴을 받쳐줘야 좋다.

오후 3시: 장시간 업무가 부르는 손목 통증 겪는다
손목 질환은 많이 사용할수록 흔히 발생하기 때문에 나이에 상관없이 젊은 층에서도 쉽게 발견된다. 쉴새 없이 컴퓨터 자판과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직장인의 손목 통증은 과사용과 잘못된 자세로 장시간 사용하는 경우로 손목의 힘줄과 신경이 눌려 저림이나 마비 증상이 유발되는 수근관증후군이 많다. 부평힘찬병원 오형탁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가벼운 통증도 방치하면 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손목을 최대한 구부려 손등을 붙인 상태에서 약 1분 정도 유지했을 때 이상 감각이나 저린 증상이 있다면 수근관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평소 손바닥이 정면을 향하도록 앞으로 쭉 뻗은 후 손가락과 손목을 풀어주는 운동을 틈틈이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오후 6시: 과식 유혹 물리쳐야
퇴근 후 곱창과 소주, 치킨과 맥주 등 술자리 유혹을 물리쳐야 예고 없이 찾아오는 급성 통증으로 당혹스러운 순간을 피할 수 있다. 통풍관절염의 급성 발작은 대부분 과음이나 과식한 후에 잘 생긴다. 통풍은 퓨린이라는 단백질이 몸속에서 요산 결정체를 생성하며 관절 주위를 자극해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막창, 곱창 등 동물 내장이나 쇠고기, 닭고기 등 고단백 음식에는 요산 수치를 높이는 성분이 많다. 알코올과 함께 즐긴다면 혈액 내 요산 수치가 쉽게 상승해 통풍이 유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과도한 음주와 육류 섭취는 삼가고, 혈액 속 요산 배출을 위해 수시로 물을 마셔주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