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력 '깜빡깜빡', 언제 병원 가야 할까?

입력 2018.08.15 08:00

한 중년 여성이 무언가를 생각하고 있다.
경도인지​장애는 치매로 발전할 수 있다./조선일보 DB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경도인지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지난 5년 사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2013년 8만5140명, 2017년 18만1841명). 2017년엔 총 181,841명이 병원을 찾았으며 여자가 124,582명으로 남자보다 2배 더 많았다. 전국치매역학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중에서는 27.8%나 경도인지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박정미 교수는 “치매나 경도인지장애는 노화나 스트레스가 원인이 된다”면서 “인구의 고령화가 빨라지고 경쟁사회에서의 스트레스가 많아지면서 대표적 노인성 질환인 치매나 경도인지장애 환자도 급격하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경도인지장애는 치매로 진행될 확률이 매우 높다. 정상인들은 1년에 1% 미만으로 치매가 발생하지만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경우는 8~10% 정도다. 정상인의 10배 가까이 치매 발생빈도가 높다. 따라서 경도인지장애부터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통해 치매로 이어지는 건망증인지 확인하고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박정미 교수는 “정상적인 노화를 막을 순 없지만 경도인지장애 환자 치료를 빨리 시작하면 치매로의 진행은 얼마든지 늦출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여러 연구에서 치매 및 경도인지장애를 조기 진단, 치료하는 경우 증상 진행을 늦출 수 있음이 밝혀서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박정미 교수는 “한방치료를 병행해 전신적인 관리를 통해 기억력 및 인지장애에 대한 증상 진행을 늦출 수 있다”면서 “치매 및 경도인지장애 등의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한방치료로는 침, 뜸, 한약 등 이 있다”고 말했다.

2017년 부산에서 시행된 경도인지장애군 대상 연구에서 한약투여를 통해 기억력이 호전됨이 확인됐다. 한약 중에서도 원지, 인삼, 황기, 당귀 등으로 이뤄진 가미귀비탕은 동의보감(東醫寶鑑)에서 건망증 치료의 대표적인 약으로 처방돼왔다. 또한 일본의 한 연구에 따르면 경증 및 중등도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75명을 대상으로 가미귀비탕을 처방한 결과 기능을 현저히 개선시켰다고 학계에 보고한 바 있다.

◇치매/경도인지장애 환자 일상생활 체크리스트

1. 은행 송금 금액, 아파트 번호키 등 숫자 관련된 일에 전에 없던 실수가 생긴다.

2. 바둑, 장기, 고스톱 등의 게임이나 일상적이던 이전 취미활동을 전처럼 잘하지 못한다.

3.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빨리 생각이 나지 않는다.

4. TV 드라마나 책에서 보고 읽은 내용에 대해 이해가 잘 안 되어 엉뚱한 질문을 한다.

5. 집안 일, 업무 등에 집중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능력도 떨어지는 것을 느낀다.

6. 가족 생일, 약 복용 등 지속적으로 해온 일을 깜빡 잊는다.

7. 운전 중 실수가 잦아지고, 지하철 환승 등 대중교통을 이용에 불편함을 느낀다.

※​ 기억력 저하와 함께 위 증상이 나타나면 전문의 진료 필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