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더우면 대장암 검사 결과 달라질 수 있어"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7.23 10:19

    분별잠혈검사가 더운 날씨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고됐다.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 검사를 시행하는 사람의 경우 검체 관리에 더욱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차재명·곽민섭 교수팀은 국립암센터와 연계해 국암암검진 대장암 검진을 받은 478만8104명의 분변잠혈검사를 분석했다. 그 결과, 사계절 중 여름철에 △분변잠혈검사 양성률이 가장 낮았고 △분변잠혈검사에서 정상 판정을 받았지만 추후 대장내시경을 통해 대장암으로 진단되는 ‘중간암’의 발생이 유의하게 높음을 밝혔다.

    대장암이 발생하면 암 표면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혈액(잠혈)이 떨어져 나오는데, 이를 찾아내는 검사가 바로 분변잠혈검사다. 분변잠혈검사를 매년 꾸준히 받을 경우 대장암에 의한 사망률을 32% 감소시킬 수 있고, 2년에 한번만 검사를 받더라도 대장암에 의한 사망률을 22% 감소시킬 수 있다. 분변잠혈검사가 값싸고 좋은 대장암 선별검사로 불리는 이유다. 때문에 국가에서는 50세 이상의 평균위험군 국민을 대상으로 매년 분변잠혈검사를 권고하고 있으며, 이 검사에서 이상이 있을 경우 대장내시경 확진 검사를 시행하도록 권고한다.

    적은 비용에 검사의 편리함을 갖추었지만 분변잠혈검사는 더운 날씨에 취약한 단점이 있다. 대변에 섞인 미세 혈액인 잠혈이 무더운 날씨에 노출될 경우 분해돼 검출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무더운 날씨에 노출된 대변 검체에서 잠혈이 있지만 검출되지 않아 정상으로 판정(위음성)되는 문제가 여러 실험으로 지적돼 왔다. 최근 유럽에서도 여름철 분변잠혈검사 양성률이 떨어지고, 실제로 잠혈이 있지만 없다고 판정되는 위음성 검체가 증가할 수 있다고 보고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차재명·곽민섭 교수팀의 이번 연구가 최초다.

    차재명 교수는 “연구결과가 의미하는 바는 여름철 분변잠혈검사를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면서 “여름철 검사의 정확도가 감소할 수 있기 때문에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에는 검체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가능하면 냉장고처럼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검체는 즉시 의료기관에 제출해야 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의학저널인 미국소화기학회지에 게재됐다. 연구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국내 우수연구를 소개하는 국가지정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의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에 소개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