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공격에 약해진 면역력 회복… '흑삼' 어때요 ?

입력 2018.07.23 09:00

면역력 증진하는 방법

아홉 번 찌고 말려서 성분 극대화, 뿌리·열매 통째로 먹는 게 좋아
美 FDA 안전성 승인 획득 '유일', 면역력·피로 개선 등 기능성 인정

무더운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리고, 열대야 때문에 잠도 잘 못 자서 면역력이 쉽게 떨어진다. 각종 질병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여름철 면역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을 알고, 이를 피해야 한다. 면역력 증진에 도움 되는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미지 크게보기
여름엔 더워서 땀을 많이 흘리고 열대야 때문에 잠을 잘 못 자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다. 흑삼에는 진세노사이드가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준다./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여름엔 땀 흘리고, 입맛 없어 면역력 저하

면역이란 외부에서 인체로 침입했거나 몸속에서 스스로 생긴 유해물질에 맞서고, 이것들을 없애는 과정을 말한다. 바이러스 같은 비교적 힘이 약한 물질을 무찌를 때는 T세포가, 이보다 센 세균을 상대할 때는 과립구가, T세포나 과립구가 미처 막지 못 한 것들을 처리할 때는 대식세포가 각각 나선다. 이들의 수행 능력이 모여 면역력을 결정짓는다. 면역력을 약하고 강하게 하는 데에는 생활습관이 큰 영향을 끼친다. 여름에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유는 다양하다. 대표적인 게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이다. 더운 날씨 탓에 땀을 흘려서 몸속 수분이 부족해지면, 혈액순환이 잘 안 된다. 그러면 혈액이 면역세포로까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해 면역세포의 기능이 떨어진다. 실내에서는 에어컨을 틀어 놓는데, 바깥과 실내의 기온 차가 크면 몸이 여기에 적응하느라 에너지를 많이 쓰게 된다. 이 역시 면역세포를 약하게 만든다. 더위 탓에 입맛이 없어서 식사를 잘 안 해도 면역세포로 영양 공급이 안 이뤄져 힘이 약해진다.

수시로 물 마시고, 매일 스트레칭을

여름 면역력을 지키기 위해서는 수분을 잘 보충해야 한다. 목마르다는 느낌이 안 들어도 물을 마셔야 한다. 자고 일어나서, 식사 30분 전, 일과 중, 취침 전 등 수시로 한 잔씩 마시면 좋다. 채소·과일처럼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을 골고루 충분히 먹고, 햇빛도 많이 쬐어야 한다. 비타민D는 체내에서 면역체계가 활발히 유지되도록 돕는다. 여름철 과도하게 몸을 가리거나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비타민D 합성이 제대로 안 된다. 유리창을 통과하는 햇빛은 효과가 없다.

잠도 충분히 자야 한다. 자는 동안 스트레스 호르몬이 줄어들고, 면역세포가 증가한다. 하루에 7~8시간 자는 게 적당하다. 많이 웃는 것도 중요하다. 웃을수록 백혈구가 증가하고, 면역력을 떨어뜨리는 코르티솔 호르몬 분비가 감소한다고 한다. 운동은 필수다. 매일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면서, 주 3회 이상 40~50분간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적절히 배합해 실시한다.

사포닌 흡수 잘 되는 흑삼, 일물전체식 효과 높아

면역력에 좋은 식품도 도움 된다. 최근에는 홍삼보다 인삼을 찌고 말리는 횟수가 더 많은 흑삼이 면역력 증진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흑삼은 인삼을 한 번만 찌고 말리는 홍삼과 달리, 찌고 말리는 과정이 아홉 번으로 훨씬 길다(구증구포).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면역력 증진·피로 개선·혈행 흐름 개선·기억력 개선·항산화 등 다섯 가지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흑삼에는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이 수삼에 비해 7배로 많이 함유돼 있다. 흑삼과 관련된 연구 논문이 여럿 나와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게 흑삼 속 진세노사이드 함량을 조사한 것이다. 인삼이 흑삼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11가지 진세노사이드 함량 변화를 비교한 논문이 한국식품과학회지에 게재된 적이 있다. 인삼을 많이 찌고 말릴수록 Rg3(진세노사이드의 일종)가 풍부해졌으며, 아홉 번 찌고 말린 흑삼에는 Rg3가 7.51㎎/g 들어 있었다고 한다. 이는 홍삼의 20배 수준이다. 국내의 삼(蔘) 농축액 원료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NDI(건강기능신소재원료에 대한 안전성) 승인을 획득한 소재는 흑삼이 유일하다.

구증구포 흑삼은 사포닌이 어느 정도 분해된 프로사포게닌의 함량이 높다. 프로사포게닌은 몸에 흡수가 잘 돼 그만큼 효과를 잘 낸다. 흑삼과 홍삼을 각각 투여한 뒤 혈중 Rg3 농도를 비교했더니 흑삼을 투여했을 땐 606ng·min/㎖, 홍삼은 399ng·min/㎖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흑삼을 먹을 땐 인삼의 뿌리와 열매를 모두 섭취하면 좋다. 일물전체식(一物全體食)이라는 개념이 있는데, 식재료를 통째로 섭취하면 그 식품의 유효 성분을 더 많이 섭취할 수 있다는 뜻이다. 흑삼 관련 제품 중 대표적인 제품인 흑삼 농축액은 건삼이나 수삼을 구증구포해 흑삼화한 뒤 이를 뜨거운 물에 달여서 만든다. 이런 흑삼 농축액 제조법을 물 추출 방식이라고 하는데, 추출 후 남은 찌꺼기들은 대부분 부산물로 분류돼 버려진다. 흑삼에 추출 방식이 아닌 통째로 제품을 갈아서 먹는 방식을 적용하면 버려지는 부산물 없이 사포닌 등 여러 유효 성분을 모두 섭취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