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즐기는 대자연… 神이 숨겨놓은 비경 속으로

    입력 : 2018.07.02 09:09

    헬스조선, 9월 '율리안 알프스 트레킹'

    '바위 사이의 좁은 협곡’이란 뜻의 빈트가르 협곡/슬로베니아관광청 제공
    인기 여행지 동유럽 여행상품은 천편일률적이다. 여행객은 비슷비슷한 배경으로 '인증사진'을 찍고 돌아온다. 그러나 동유럽에는 '율리안 알프스'라는 천혜의 대자연이 있다.

    헬스조선 비타투어는 국내 최초로 '율리안 알프스'를 오감으로 느끼는 트레킹 여행을 9월 11~20일(8박 10일) 진행한다. 블레드 호수를 둘러싼 2000m급 석회암 봉우리들과 울울창창한 소나무 골짜기의 장관은 땀 흘려 걷는 자에게만 허락된 축복이다. 4일 동안 하루 5~6시간 걷는데 적당한 오르내리막이 있는 기분 좋은 숲길이어서 평소 걷기를 즐긴다면 시니어라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다. 이후에는 아드리아 해의 고급 휴양지 포르토로즈와 피란 마을에서 충분히 쉰다.

    슬로베니아 북서쪽 율리안 알프스 트레일 중 난이도와 풍경을 고려해 코스를 뽑았다. 블레드 호수의 발원지인 라도나 계곡을 출발해 급류가 휘몰아치는 빈트가르 협곡과 블레드 호수를 내려 보며 한 바퀴 도는 코스, 크란스카고라 자스나 계곡 등은 현지인이 가장 사랑하는 길이다. 블레드 명성에 가려 알려지지 않은 보히니 호수는 이름처럼 '신이 숨겨놓은' 비경을 선사한다.

    티토 대통령의 여름 별장을 개조한 블레드 호숫가 호텔과 플리트비체국립공원 곁 호텔에서 머문다. 1인 참가비 530만원(유류할증료·가이드 경비 포함).

    ●문의·신청: 헬스조선 비타투어
    • Copyt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