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어린이에게 건강한 심장 선물"

  •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6.20 18:16

    축하연 모습
    20일 가천대 길병원 심혈관센터에서 베트남 어린이 초청 치료 완치 축하 행사가 열렸다. /사진=가천대 길병원 제공

    "씬 캄언, 한꾸억(Xin can on, Han Quoc)".  베트남어로 '고맙습니다,한국'이란 뜻이다.

    20일 가천대 길병원 심혈관센터에서 베트남 어린이 초청 치료 완치 축하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지난 5월 31일, 선천성 심장병을 가진 5명의 베트남 어린이의 성공적인 치료를 축하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번 초청 치료는 가천대 길병원이 인천광역시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인천시 아시아권 교류도시 의료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가천대 길병원은 인천시와 지난 3월 26일부터 29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 제2어린이병원에 임시 진료소를 마련하고, 의료봉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수술이 시급한 심장병 어린이 5명을 이번에 초청해 수술했다. 한국심장재단과 여의도순복음교회, 새생명찾아주기운동본부가 이번 초청 치료를 후원했다. 인천중앙도서관에서도 입원 기간 중에 환아들을 위해 동화구연과 인형극 공연을 지원했다.

    이날 완치 행사에는 최혜영 가천대 길병원장을 비롯한 병원 주요 보직자들과 인천시 박상진 국제관계대사와 장병현 국제협력담당관 등 인천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어린이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여덟살 짠칸비(Tran Khan Vy)양의 아버지는 부모 대표로 “경제적 어려움으로 자식을 치료하지 못해 절망에 빠져있던 저희에게 한국의 의료진들이 희망을 선물했다”며 “인천시와 길병원이 베푼 은혜만큼 건강한 아이로 키우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가천대 길병원은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이 1992년 베트남 심장병 여성 도티늉씨를 초청, 치료한 것을 계기로 지금까지 저개발국 심장병 어린이를 초청해 치료해오고 있다. 베트남을 시작으로 몽골, 필리핀 등 16개 국가 412명의 어린이들이 혜택을 받았다. 2007년부터는 인천시와 협약을 맺고 아시아의 인천 교류도시를 대상으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최혜영 가천대 길병원장은 “과거에 우리나라가 어려울 때 선진국으로부터 받은 혜택을 아시아의 어려운 국가에게 되돌려주고자 하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 다행이고, 길병원의 설립 철학인 ‘박애, 봉사, 애국’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더 많은 어린이들을 치료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어린이 5명은 22일자로 출국할 예정이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