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안와 수면제 먹는데"…방치되는 우울증

  •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6.18 08:00

    수면제 사용은 금물

    소파에 얼굴을 묻고 누워있는 사람
    불면증은 우울증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헬스조선DB

    남성 100명 중 3명, 여성 100명 중 7명 가량이 우울증을 앓는다. 중년은 더 심각하다. 호르몬 변화로 생기는 갱년기 증상과 함께, 퇴직·주변인의 죽음·질병 경험 등으로 우울증이 잘 생기거나 심해지기 쉽다.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우울증을 방치한다는 점이다. 병원을 찾기 힘들어서가 아니다. 최근에는 정신건강 중요성이 널리 알려지면서, 정신과 문턱이 낮아졌다. 오히려 잘못된 자가진단이나 증상 오인으로 불면증 등으로 착각하고 우울증을 방치하는 경우가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는 "우울증의 주된 증상 중 하나가 불면증"이라며 "이때 약국이나 일반 내과, 가정의학과에 가 수면제 처방만 받는 사람이 꽤 있다"고 말했다. '잠이 안 오는데 수면제나 한 번 먹어볼까'라며 접근하는 식이다.

    우울증에 수면제를 사용하면 당장은 편해진다. 불면증 증상이 없어져서다. 그러나 근본적인 원인 개선이 안 된 상태로 수면제에 의존하는 꼴이 되고, 우울증은 방치된 상태로 더 심해진다. 최근 ▲가족과 사별 ▲이혼 ▲실직 ▲타인에게 육체·정신 학대를 받음 등 심경의 변화가 있었는데 수면제를 고려할 정도로 잠이 오지 않으면 수면제를 먼저 먹을 게 아니라 우울증인지 확인해야 한다.

    우울증 자가진단표는 다음과 같다.

    표시한 점수 합계가 21점 이상이면 전문가와의 상담이 필요하다
    WHO, CES-D(Center for Epidemiologic Studies Depression Scale) 척도

    우울증 치료는 어떻게 할까? 중증이 아니라면 생활습관만 조금씩 바꿔도 좋아진다. 아로마테라피나 독서 등은 우울증이 있는 사람에게 좋은 치료법이 된다. 자신이 좋아하는 아로마 향을 맡으면 호흡이 차분해지고, 긍정적인 기억이나 감성을 유도해낼 수 있다. 독서도 좋은 방법이다.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문학작품 중에는 나와 비슷한 환경에 처한 인물이 문제를 해결하거나 극복하는 내용도 있다”며 “간접적인 체험을 통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거나 파악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게 독서치료”라고 말했다.

    서울시정신보건센터에서 개발한 온라인 프로그램인 ‘마인드스파’도 있다. 마인드스파 프로그램 중 '마음터치'는 자신의 기분과 생각을 체크하고, 정신건강을 증진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완요법’도 스스로 할 수 있는 스트레스 해소법이다. 인위적으로 근육에 힘을 모은 후 이완하는 방법이다. 편안하게 누운 상태에서 무릎 밑에 베개를 둔다. 옷은 느슨하게 둔다. 이 상태로 20초간 다리에 힘을 준다. 그리고 1에서 30까지 세면서 천천히 다리에 힘을 푼다. 이 방법을 팔, 어깨, 몸통 등에 고루 쓰면 된다. 시간을 정해두고 매일 규칙적으로 해야 효과적이다.

    중등도 이상의 우울증은 반드시 병원을 찾아아 한다. 병원에서는 약물·상담 치료를 할 수 있다. 항우울제는 뇌 속에서 저하된 세로토닌을 증가시켜 우울증을 개선한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자주 등장하는 ‘정신분석’도 우울증 치료의 한 방법이다. 환자는 편안한 의자나 침대에 누워, 의료진과 대화한다. 아동기에 겪었으나 스스로 억압해 이야기하지 않는 거절감·상실감 등 정신적인 상처에 대한 내용으로 대화를 진행한다. 죄의식이나 부담감 등을 덜어주는 효과가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