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 땀날 정도로 빠르게 걸으면 오래 산다

입력 2018.06.04 11:00

한강을 빠른 걸음으로 산책하는 사람
빨리 걷기가 오래 살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사진=헬스조선DB

빨리 걷기가 장수(長壽)비법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연구팀은 5만225명을 대상으로 걷는 속도와 사망률의 연관성을 비교했다. 그 결과, 모든 종류의 사망 원인에서 보통 속도로 걷는 사람은 느리게 걷는 사람에 비해 사망률이 20% 낮았다. 빠르게 걷는 사람은 느리게 걷는 사람보다 사망률이 24% 낮았다. 특히 심혈관계 질환에서 빠르게 걷는 사람이 사망률이 낮았다.  60세 이상에서 보통으로 걷는 사람은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이 46% 낮았고, 빠르게 걷는 사람은 53% 낮았다.

연구팀은 “걷기는 심장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 중 하나”라며 “빠르게 걷는 속도는 보통 5~7km/h 정도지만, 개인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숨이 조금 가쁜 상태로 땀이 약간씩 나는 수준의 속도를 유지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스포츠의학저널(British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