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흡연하는 여성, 담배 피울 확률 4.56배 높아"

입력 2018.05.02 10:55

담배 피우는 여성
부부는 흡연, 신체활동, 식습관 등이 서로 닮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헬스조선 DB

부부는 흡연, 신체활동량, 식습관 등이 서로 닮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지역사회 건강과 질병' 최근호에 실린 대한예방의학회지 연구에 따르면 흡연, 신체활동 양상 등이 배우자와 관련이 컸고, 나이가 들수록 연관성이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는 2015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기혼 여성 6만4971명의 자료를 남편과 매칭시켜 분석했다. 그 결과, 부부 사이 흡연 연관성이 가장 높았다. 배우자가 흡연하는 여성은 배우자가 흡연하지 않는 여성보다 흡연 위험이 4.56배로 높았다. 더불어 배우자가 신체활동을 하지 않으면 여성도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 경우가 2.56배, 배우자가 짜게 먹는 식습관이 있으면 여성 역시 짜게 먹을 확률이 2.48배, 배우자가 과음하면 여성도 과음할 확률이 1.98배로 높았다.

이는 연령에 따라서도 차이가 있었다. 배우자가 흡연하면 상대편도 흡연할 확률이 65세 이상 노인에서 8.15배로 가장 높았고, 짜게 먹는 식습관을 들이는 것과 신체활동을 잘 안 하는 것도 연령층이 높아지면서 더 비슷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 과음만 젊은 연령대 부부에서 연관이 커 배우자가 흡연하면 상대편도 흡연할 확률이 19~29세는 1.9배, 20~49세는 1.94배로 높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