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페리 타고 가는 울릉도… 여행 최적기 놓치지 마세요

입력 2018.04.23 09:39

헬스조선 '울릉도 걷기 프로그램'
5월 28일·6월 4일 두 차례 출발

내수전 전망대에서 바라 본 죽도 전경./울릉군청 제공

뱃길이 험하고 일기도 예측하기 어려워 울릉도 여행은 주저가 된다. 날씨가 궂어 뱃길이 끊기면 꼼짝없이 고립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5월 말, 6월 초만은 예외다. 헬스조선 비타투어는 1년 중 파도가 잔잔해 여행 최적기로 꼽히는 5월말에서 6월초 '걷고 싶은 섬, 울릉도' 프로그램을 두 차례 진행한다. 1차 5월 28~ 31일(3박 4일), 2차 6월 4~7일이다. 다른 패키지여행에 비해 현지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 여유롭고, 강릉까지 버스대신 KTX를 타고 왕복해 편하다. 90% 이상이 산지인 울릉도에서 걷기 좋으면서 가장 울릉도다운 경치를 간직한 곳에서 트레킹을 하는 중장년 맞춤 힐링 프로그램이다.

청량리에서 KTX로 강릉까지 이동한 후 페리 우등석을 타고 울릉도로 들어간다. 울릉도 속 보물섬으로 불리는 죽도는 대나무가 주인인 섬. 대나무 터널과 시원한 동해를 바라보며 첫날 여행의 피로를 푼다. 이튿날은 우리나라 영토의 상징과도 같은 독도로 향한다. 파도가 거칠어 입도가 힘들지만, 운이 좋으면 독도에 내려 우리나라 최동단에 발 도장을 찍을 수 있다. 3일차는 이번 여행의 백미인 '울릉 해담길'을 걷는다. 울릉도를 개척할 때부터 현지 주민이 다져놓은 이 길은 울창한 숲과 깎아지른 절벽, 넘실대는 쪽빛 바다가 어우러진 길이다. 비타투어는 단체 여행객이 잘 찾지 않는 내수전 약수터부터 일부 구간을 호젓하게 걷는다. 뉘엿뉘엿 해가 지기 시작하면 태하 해안산책로로 향한다. 바닷가 바위 위에 데크를 깔아 만든 길을 걸으면, 눈앞의 거대한 낙조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듯하다.

울릉도 약초만을 먹고 자란 약소 불고기, 바다 향 가득한 홍합밥과 따개비칼국수 등 이곳에서만 먹을 수 있는 향토 별미를 맛보고, 모든 객실에서 바다를 훤히 내려다볼 수 있는 라페루즈리조트에서 머문다. 창문 가득 펼쳐진 짙푸른 동해를 이불삼아 잠을 청하는 경험은 흔치않다. 나리분지, 대풍감, 거북바위 등 울릉도 절경은 일주버스를 타고 편히 둘러본다.


일정: ▲1차 5월 28~31일

▲2차 6월 4~7일(3박 4일)

주요관광지: 죽도, 독도, 울릉 해담길, 행남 해안산책로, 태하 해안산책로

1인 참가비: 120만원(2인 1실 기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