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오는 20일 '2018 의생명과학포럼' 개최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4.17 11:28

    포스터
    사진=국립암센터 제공

    국립암센터는 오는 20일 오후 2시부터 국립암센터 국가암예방검진동 8층 대강의실에서 의료인, 의과학 연구자 및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2018 의생명과학포럼’을 개최한다.

    이 행사는 ‘의과학 연구자! 생물정보학(BI) 얼마만큼 알아야 하나?’라는 주제로 의생명과학 분야의 최신 이슈에 대한 최고의 전문가를 초청해 강의와 토론을 진행한다.

    세부적으로 ▲미래의과학에서 바이오의료 빅데이터 분석의 역할(이상혁 이화여대 교수) ▲NGS 임상보고서 작성을 위해 병리 의사는 생물정보학을 얼마만큼 알아야 하나(송영수 한양대 교수) ▲유전체 검사의 임상적 적용(이승태 연세대 교수) ▲네트워크의학 기반 질환유전체 증강분석(이인석 연세대 교수) ▲최신 임상 유전체 연구 방향 및 전망(박동현 삼성서울병원 박사)에 대한 강의와 토론이 이어진다.

    국립암센터 교육훈련부 황보빈 부장은 “이번 포럼이 의과학 연구자들의 생물정보학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연구에 접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럼 참석 및 사전등록 문의는 교육훈련팀으로 전화하면 된다.

    한편 2차 의생명과학포럼은 5월 25일 ‘우리가 만들어갈 헬스 빅데이터의 미래’라는 주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