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 이승엽 KBO 홍보대사 초청 워크숍 특별강연 성료

  •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4.16 14:58

    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나누리병원 임직원들에게 강의를 펼치고 있다
    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나누리병원 워크숍에서 특강을 진행했다. /사진=나누리병원 제공

    나누리병원이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고양시 농협중앙교육원에서 열린 통합간부 워크숍에 이승엽 KBO 홍보대사(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를 초청해 특강을 진행했다. 나누리병원 통합간부 워크숍에는 나누리병원 및 나누리의료재단 소속 임직원 2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동심을 키우기 위한 팀 빌딩과 특별강연이 마련됐다. 이날 특별강연에서는 '목표설정과 리더십-리더의 역할'을 주제로 이승엽 KBO홍보대사가 아마추어 시절부터 프로 데뷔, 일본진출, 올림픽 출전, 한국으로 복귀 등 선수시절 경험담을 전했다. 이승엽 KBO 홍보대사는 처음 프로에 데뷔해 인연을 맺은 백인천 감독부터 박흥식 코치, 김성근 감독, 김경문 감독, 류중일 감독 등 구단과 국가대표에서 만난 감독, 코치들과의 일화를 소개하며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승엽 KBO 홍보대사는 "프로에 갓 데뷔했을 때, 힘들 때, 부진했을 때, 나태해졌을 때 나를 다시 돌이켜보고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만난 감독, 코치들의 역할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엽 KBO 홍보대사는 자신만의 뚜렷한 목표설정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승엽 KBO 홍보대사는 "입장은 모두 다르겠지만 모든 선택은 본인에 의해 결정돼야 한다"며 "본인만의 기준을 설정해 후회없이 삶을 살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강 후에는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됐다. 이승엽 KBO 홍보대사는 재활에 대한 질문에 "재활에 따라 얼마만큼 선수생활을 할 수 있는지가 결정된다"며 "나또한 부상을 당했을 때 재활을 열심히 해 복귀할 수 있었기에 재활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