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기승 부리는 3월, ‘뇌졸중’ 환자 급증

입력 2018.03.21 10:20

뇌 MRI 진단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3월에는 뇌졸중 환자 발생이 급증한다. /사진-헬스조선DB

꽃샘추위가 맹위를 떨치는 3월에는 뇌혈관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뇌졸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6년 57만3380명 중 3월에 21만2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왜 3월이 되면 뇌졸중 환자가 늘어날까?

우리 몸은 기온이 낮아지면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심장이 빠르게 움직이며 혈류를 증가시킨다. 또한 심장은 더 많은 피를 순간적으로 무리하게 공급하는 과정에서 혈압은 크게 상승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급상승시키기 때문에 뇌졸중과 같은 뇌혈관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뇌동맥류 파열에 의한 뇌지주막하 출혈의 경우 기온이 낮을수록 일교차가 클수록 파열될 가능성이 높아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장동규 교수는 “최근 건강에 관심이 많아져 고령자들이 아침 운동을 하는 경우가 있다”며 “일교차가 심하거나 꽃샘추위처럼 급격히 기온이 떨어지는 요즘, 운동이나 야외 활동 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뇌 손상은 일단 발생하면 ▲얼굴의 한 쪽이나 팔, 다리 등이 마비되는 편측마비 ▲시야 한쪽이 안보이거나 물건이 두 개로 보이는 복시현상 ▲갑작스런 극심한 두통 ▲손발의 감각이 남의 살처럼 느껴지는 감각장애 ▲빙빙 도는 듯한 어지럼증 ▲음식을 잘 못 삼키는 연하곤란 ▲의식저하 ▲말이 어눌해 지는 등의 증상이 발견되면 지체 없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장동규 교수는 "혈관을 손상시키는 요인은 모두 뇌졸중을 일으키는 위험요소로 볼 수 있다"며 "이 가운데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흡연, 비만, 신체활동 부족, 고령, 과도한 음주 습관 등은 매우 중요한 위험 요소로 이를 제대로 알고 적절히 관리하는 것이 뇌졸중을 예방하는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가족력이나 뇌졸중 위험인자가 있다면 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 혈관 상태를 확인 할 수 있는 뇌혈관 CT검사나 뇌혈관 자기공명영상(MRA)검사를 뇌혈관 전문의와 상의 하에 진행해 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따라서 일교차가 심한 3월에는 체온의 변화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특히 실내에서 추운 야외로 나갈 때 옷을 따뜻하게 입거나 여분의 옷을 가지고 다니는 게 좋다. 또한 모자와 목도리를 챙기고, 평소 하지 않던 역기를 들거나 팔굽혀펴기, 철봉 운동 등 순간적인 과도한 힘을 필요로 하는 운동이나 활동은 뇌출혈과 같은 뇌졸중을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져 가급적 삼가는 것이 좋다.

<뇌졸중 예방법>
1 뇌졸중이 생겼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대표적 증상들(갑작스러운 안면마비, 갑작스러운 한쪽 팔다리 마비, 갑작스러운 언어장애)을 숙지한다. 증상이 발생했다면 곧바로 응급실로 간다.
2 건강검진을 이용해서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하고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이 발견되면 주치의를 정해서 꾸준히 치료한다.
3 담배는 무조건 끊는다. 혼자서 끊기 힘들면 보건소 금연클리닉 같은 주변의 도움을 받도록 한다.
4 술은 가능하면 먹지 않고, 불가피하게 먹어야 한다면 하루에 한두 잔 이하로 줄인다.
5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한다.
6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해서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한다.
7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