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면 트러블 생기고 담배 피우면 노화 빨라져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3.20 06:26

    남성 피부 망치는 습관

    세안·보습·자외선 차단을 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피부를 망치는 습관을 고치는 것도 중요하다. 남성은 여성과 달리 면도를 하는데, 잘못된 방식으로 면도하면 피부가 상할 수 있다. 세안 후 피부와 수염이 물기를 머금은 상태에서 면도하면 자극이 덜 하다. 수염이 난 방향을 따라 천천히 깎고, 한 곳을 여러 번 밀지 않도록 한다. 면도 후에는 냉찜질하거나, 애프터 쉐이빙 스킨을 바르는 게 좋다.

    술도 피부를 망친다. 체내에 흡수된 알코올이 글루타치온이라는 물질 생성을 감소시킨다. 글루타치온은 피부를 보호하는 성분으로, 이게 부족하면 트러블이 잘 생긴다. 또, 알코올은 몸속 수분을 증발시켜 잔주름도 많아지게 한다. 한양대병원 피부과 김정은 교수는 "술을 안 마실 수 없다면 물을 많이 마셔서 피부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하라"고 말했다.

    담배를 피우면 활성산소가 만들어진다. 이렇게 만들어진 활성산소는 순식간에 온몸으로 퍼져 세포를 파괴한다. 이게 바로 노화인데, 피부도 활성산소의 공격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김 교수는 "흡연하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피부 노화가 빠르다"며 "피부 건강을 위해서라면 금연이 필수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