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기, 강한 게 좋을까? 안마기 사용 주의사항 3가지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이모인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2.14 13:20

    안마의자
    안마기는 약한 강도로 사용하는 게 좋다. /사진=조선일보DB

    안마기는 뭉치고 긴장한 근육을 풀어주는 데 효과적이다. 어깨와 등 부위를 시원하게 두들겨주고, 만져주는 안마기를 하다보면 하루 피로가 날아가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안마기는 일시적으로 통증을 줄여주기 위해 사용하는 임시방편일 뿐이다. 그마저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면 오히려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다. 안마기를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숙지해야 할 사항을 알아봤다.

    ◇안마기가 셀수록 좋은 것은 아니야
    안마기의 강도가 셀수록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통증이 심해야 마사지 효과가 좋다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이다. 근육이 심하게 뭉친 경우 안마기의 세기를 높이면 근육이 더 긴장하는 역효과가 날 수 있다. 통증을 참거나 지나치게 센 강도의 마사지는 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혈압을 높인다. 마찬가지로 운동 직후, 음주, 수면 부족으로 근육이 긴장 상태일 때 강한 마사지를 받아도 혈압을 상승시킬 수 있다. 또한 목 근처에 큰 진동을 가하게 되면 머리가 흔들리면서 속이 거북해지는 경우도 있다. 때문에 안마기를 사용할 때는 통증이 느껴지지 않는 강도가 적당하다.

    ◇척추질환이 있다면 안마의자 피해야
    안마기 중에서도 최근 유행하는 안마의자는 척추질환 수술을 받았거나 뼈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특히 유의해야 한다. 안마의자가 척추 근육을 마사지하는 과정에서 척추 고정물을 자극해 핀이 느슨해지거나 빠져 이상이 생길 수 있다. 마사지 충격으로 척추 손상부위에 더 큰 해를 줄 수도 있다. 작은 충격에도 골절이나 뼈가 어긋날 위험이 있는 골다공증 환자도 주의해야 한다. 안마기를 사용해야 한다면 안마 부위 조절이 세분된 것을 선택하자. 강한 강도로 짧은 시간 마사지를 받기보다는 약한 강도로 오래 사용해야 효과도 좋다.

    ◇온열안마기 염증 있다면 주의해야
    염증성 질환이 있는 사람은 온열 기능이 있는 안마기를 사용할 때 주의해야 한다. 통증이 있다고 무조건 온열 기능을 사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근육통만 있을 경우 뜨거운 찜질은 혈관과 근육을 이완시켜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염증을 동반했을 경우 오히려 혈관이 확장되면서 대사가 활발해져 부종을 악화시킬 수 있다. 온열 안마기 사용 후 손이나 발, 다리가 부었다면 안마기의 온열 기능 사용을 중단하고 냉찜질을 하는 것이 적합하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