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돌 아기, 불러도 반응 없으면 자폐증 의심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2.13 09:10

    세돌 때는 특정 물건에 집착해

    두돌 된 아기에게 이름을 10번 불렀을 때 한두 번 밖에 돌아보지 않고, 부모와 눈을 마주치지 않는다면 자폐증을 의심할 수 있다. 자폐증은 사회성 발달 장애로, 타인과 의사소통이 잘 안 되고 특이한 행동을 집착하고 반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 유병률은 약 2% 이다.

    세브란스병원 소아정신과 천근아 교수는 "자폐증의 치료 적기는 만 2~6세"라며 "조기에 진단해서 치료를 하면 경증인 아이의 경우 일반 학교에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므로 아기가 두돌 무렵부터 부모가 자폐증 의심 신호를 잘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두돌 아기, 불러도 반응 없으면 자폐증 의심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두돌 무렵 자폐증 의심 신호는 호명(이름 부르기) 반응이나 눈 맞춤이 없는 것이다. "○○야, 밥 먹어라" 이런 식으로 부르는 것이 아니라 "○○야"라고 이름만 불렀을 때 10~20%만 반응을 하거나, 아빠·엄마와 눈을 마주치지 않고 턱·어깨 등을 바라보며 마치 사물을 바라보는 것 같은 취급을 한다면 자폐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세돌 무렵이 되면 호명 반응이나 눈 맞춤이 어느 정도 좋아지므로, 이것이 자폐증 의심 신호가 될 수 없다. 이때는 말문이 틔어도 특정 단어를 반복적으로 말하거나, 상대방의 말을 그대로 따라해 의사소통이 안 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미니카 같은 물건을 한 줄로 세우거나 자동차 바퀴만 만지는 등 특정 행동이나 물건에만 집착을 하는 특징이 있다.

    천근아 교수는 "자폐증은 유전성이 있는 질환이므로 형제나 사촌 중에 자폐증을 앓는 사람이 있다면 더 강하게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급적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분노·폭발 같은 정서 문제나 행동장애 같은 합병증이 생기지 않고, 아이가 정상적인 생활을 할 가능성이 커진다. 치료는 언어치료·행동수정치료 등이 기본이며, 부모가 아이와 잘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