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에서 말하는 '숙취' 줄이는 데 도움되는 식품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2.15 08:00

    숙취 남성
    한의학에서는 숙취가 생기는 이유를 몸에 습열이 쌓여서라고 본다. 습열을 없애는데는 노차와 유자차, 매실차 등이 좋다. 사진-헬스조선 DB

    설 명절이 되면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과 친척, 친구들과 술 한잔 나누는 일이 많아진다. 더욱이 연휴가 길고, 들뜬 명절 분위기에 평소보다 과음해 블랙아웃(필름끊김)을 겪거나 연휴 내내 숙취에 시달리는 이들도 적지 않다.

    즐거운 명절모임에 빠질 수 없는 술, 숙취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다사랑중앙병원 한방과 심재종 원장은 “술의 성질을 알고 주독을 잘 풀어주는 것이 숙취를 예방하고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의학에서는 술을 많이 마시게 되면 몸에 습열(濕熱)이 쌓이게 된다고 본다. 심재종 원장은 “술 마신 다음날 두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은 이런 습열이 몸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주독이 체내에 쌓여 몸을 상하게 하지 않도록 술독을 배출하고 손상된 장기를 회복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의학의 기초가 되는 <동의보감>에는 숙취해소법으로 발한이소변(發汗利小便), 즉 땀을 많이 내고 소변을 보라고 나와 있다. 심 원장은 “술을 마실 때에는 이뇨작용이나 알코올 분해에 효과 있는 배, 감, 사과, 오이 등 과일이나 야채 안주를 택하는 것이 좋다”며 “음주 후 꿀물, 녹차, 유자차, 매실차 등을 마시는 것도 숙취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특히 칡은 동의보감에 ‘주독을 풀어주고 입안이 마르고 갈증 나는 것을 멎게 한다’고 기록되어 있을 만큼 숙취해소에 좋은 재료로 꼽힌다. 실제로 갈근(칡뿌리)과 갈화(칡꽃)는 예부터 술독을 풀어주는 명약으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칡 성분이 과음을 막고 술에 대한 욕구를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심재종 원장은 “가장 좋은 숙취예방법은 술을 적게 마시는 것인 만큼 적당한 음주로 건강하고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