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은 상쾌한 맛이 최고?…구강상태별 '치약 선택' TIP

입력 2018.02.08 11:30

칫솔
치약을 고를 때는 무조건 향이나 맛을 보기 보다는 본인의 구강 상태에 맞는 치약을 선택해서 칫솔질을 하는 게 좋다. /사진-헬스조선DB

치약은 단순히 이를 닦기 위해서만 사용하는 게 아니다. 치약만 잘 선택해서 쓰면 입속 문제를 해결하고 치료와 예방효과까지 볼 수 있다. 그래서 최근엔 치약도 시린이 치약부터 어린이 치약, 잇몸 질환 예방 치약 등 종류가 다양해졌다. 본인의 구강 상태에 맞는 치약 선택법을 알아본다.

◇치아가 시리다면
잇몸이 내려앉으면 신경이 외부 자극을 받아 통증을 느끼고 치아가 시린 증상이 나타난다. 이런 경우엔 시린이 예방 치약을 사용한다. 잇몸에 자극을 주지 않도록 연마도가 낮은 제품을 사용하고 시린 통증을 완화하는 질산칼륨성분이 함유돼 있다.

◇치태·치석이 많다면
치석 침착 예방이나 미백치약을 쓰면 된다. 치석은 타액 중에 너무 많은 무기염(칼슘, 인)이 치아에 부착되는 것이다. 치석이 잘 생기는 사람은 마모도가 뛰어나고 항치석 성분이 함유된 치약을 사용한다. 항치석 성분은 치태나 치석이 달라붙는 것을 막아준다. 피로인산나트륨 성분 등이 있는 치약을 사용하면 된다.

◇입냄새가 심하다면
입냄새가 심할 때는 치약 선택에 심혈을 기울이기 보다는 칫솔질을 잘해야 한다. 칫솔질을 할 때는 혀도 함께 닦아야 한다. 그리고 치약은 항균제가 포함된 제품은 대부분 효과가 있는데, 대표적으로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있다. 최근에는 입냄새를 제거할 수 있는 다양한 식물이 함유된 제품도 많다.

◇잇몸이 약해서 피가 자주 난다면
잇몸이 약해서 이를 닦을 때 종종 피가 나는 사람은 항염제류가 들어있는 제품을 사용한다. 염화나트륨, 초산토코페롤, 염산피리독신, 알란토인, 트라넥사민산 등의 성분이 있다. 잇몸의 혈류를 개선해 잇몸 질환을 예방한다.

◇누런 치아가 고민이라면
항치석 제품이 미백기능을 함께 지니고 있는 경우가 많다. 좀 더 전문적인 치아 미백이 필요하다면 과산화물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한다. 미백치약은 마모도가 높기 때문에 이가 시린 증상이 있는 사람은 사용하지 않는다.

◇어린이
어린이용 치약은 성인용보다 치아 표면의 오염을 제거하는 능력인 마모도가 낮고, 어린이가 좋아하는 향을 넣어서 아이들도 거부감 없이 칫솔질을 하도록 유독한다.  그리고 어린이치약에는 불소 성분이나 칼슘보강 성분(글리세로인산칼슘)이 들어있다. 손톱만한 콩알만큼이 적절한 치약의 양이니, 칫솔질을 시작할 때부터 소량을 사용하도록 지도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