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매출 1조원 눈앞…영업이익 212% 증가

입력 2018.01.29 17:37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이 1조원 대 매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사진=한미약품 제공

한미약품의 지난해 매출이 9166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 1조원 진입을 눈앞에 둔 모습이다. 한미약품은 29일 연결회계 기준 2017년도 매출 9166억원, 영업이익 837억원, 순이익 705억원을 각각 달성했다고 29일 잠정 공시했다.

작년 총 매출은 전년대비 3.8% 성장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12.3%, 132.7% 증가했다. 또, 매출액 대비 18.6%에 이르는 1707억원을 R&D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은 전년대비 실적이 대폭 개선되면서 2016년 라이선스 수정 계약 등 여파에 따른 실적 부진을 완전히 해소했다고 설명했다.

주력제품인 ‘아모잘탄’ 패밀리 제품 3종(고혈압 치료 복합신약)과 ‘로수젯’(이상지질혈증 복합신약), ‘구구·팔팔’ 시리즈(발기부전 치료제), ‘한미플루’(독감치료제) 등의 안정적 성장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또, 파트너사들이 지급한 기술료도 수익으로 분류됐다.

한미약품의 중국법인인 북경한미약품의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북경한미약품 작년 매출은 2141억원으로, 전년대비 11.1%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330억원, 순이익 292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5.6%와 12.2% 증가했다. 위안화 환산했을 때의 매출은 전년대비 15.7%,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0.4%, 16.8% 증가한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차별화 된 자체개발 신제품 등의 호조에 따라 국내사업 부문에서 안정적 성장을 달성했고, 지속적인 신약 라이선스 수익이 발생했다”면서 “국내사업 부문 성장과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한 R&D 투자가 선순환하도록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