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 환자의 절반이 "앉아서 생활한다"

  • 헬스조선 편집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1.24 10:17

    척추질환은 험한 일을 하거나 오래 서서 일하는 경우, 노화와 사고 등이 주원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근무 환경이 변하면서 가만히 앉아서 일하는 사람에게도 허리 통증이 흔히 나타나난다. 한 척추관절병원 설문조사 결과 척추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2명 중 1명(54%)은 가만히 앉아서 일하는 직업군이었다. 장시간 움직이지 않은 상태로 앉아 있는 자세가 허리 긴장을 물론 노화를 가속화하고 척추에 무리를 더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척추질환자 53.3% "주로 앉아서 업무"
    연세바른병원은 지난해 5월 허리통증으로 내원한 환자 161명(무작위 선정)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53.3%가 운전 등 "주로 앉아서 업무를 본다"고 답했다. 허리는 건물의 기본 뼈대와 같이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중심축 역할을 한다. 위로는 목과 머리를 받쳐 안정을 유지할 수 있게 하고, 아래로는 걸음걸이 및 하지 활동을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게 한다. 하지만 앉아있는 자세는 몸의 하중이 척추 뼈에 실리면서 서 있을 때보다 약 40% 이상의 압력을 가한다. 여기에 다리를 꼬거나 자세가 구부정하면 허리로 전달되는 압력은 더욱 심해진다. 척추에 무리가 오는 것을 방치하면 허리부터 엉덩이 부위 엉치 통증이나 종아리, 발 쪽으로 통증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다리 감각이 둔해지고 힘이 빠지거나 다리를 저는 허리디스크나 협착증 등 질환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방치하면 ‘만성통증’으로 이어질 수도
    문제는 대부분의 환자가 증상이 다소 심해지기 전까지 방치한다는 점이다. 허리나 엉덩이 등의 통증은 누구나 한번쯤 겪을 만큼 흔하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난다 하더라도 견디기 힘들 정도로 심해지기 전까지는 통증을 참는다. 그러다보면 만성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점점 통증에 대한 자각도가 떨어지고 익숙해져서 나중에는 더 강한 통증이나 증상이 나타나야지만 상태를 인지할 수 있다. 증상이 가벼운 초기에는 약물이나 주사, 재활 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가 우선된다. 만약 별다른 차도가 없거나 증상이 심한 경우 신경성형술, 풍선확장술 등과 같은 비수술적 치료가 고려된다. 신경성형술은 환부에 가느다란 관을 넣고 약물을 주입 해, 유착된 조직을 풀어 통증을 해결한다. 풍선확장술 척추신경 통로에 풍선이 달린 얇은 관을 넣고 풍선의 확장과 축소를 반복해 추간공을 확장시키는 치료법이다. 전신마취하지 않아도 되고, 회복이 빠른 편이다.

    ◇생활 관리 뒷받침돼야 치료 가능
    자세의 영향을 많이 받는 척추질환은 평소 운동 및 자세를 통한 생활 관리가 중요하다. 먼저, 오랜 시간을 앉아서 업무 보는 직장인들은 딱딱한 의자보다는 푹신한 방석을 사용하고, 한 시간에 한 번쯤은 자세를 바꾸거나 자리에서 일어나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게 좋다. 스트레칭은 깍지 낀 양손을 머리위로 쭉 뻗어 5초간 유지 후 다시 바닥으로 뻗어 5초간 유지한다. 다리를 꼬거나 양반다리는 몸의 무게가 한쪽으로 쏠려, 골반의 균형이 무너지고 척추의 불균형을 일으킬 수 있으니 피한다. 평소 걷기나 수영, 고정자전거 등 꾸준히 운동하면 척추 주변의 근육을 단련시켜 허리를 튼튼하게 만드는 데 도움된다.

    연세바른병원 박영목 원장은 “하루 반나절 이상 앉아서 생활하는 경우 신경 압박으로 인해 척추 질환이 나타나기 쉽다"며 "가급적 다리를 꼬거나 양반다리 자세는 피하는 게 좋으며, 중간중간 자리에서 일어나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허리나 엉덩이, 다리에 쿡쿡 찌르는 통증이 느껴지거나 앉아 있는 자세가 불편할 경우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