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정신건강 측정 결과…두뇌 '스트레스'가 가장 높은 사람은?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1.04 10:09

    두통 여성
    40대 여성이 두뇌 스트레스가 가장 높다는 분석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헬스조선DB

    한국인의 평균 두뇌 스트레스 지수 분석 결과, 40대 여성들이 두뇌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옴니씨앤에스는 지난해 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11개월동안 정신건강 관리 플랫폼 기기 ‘옴니핏 마인드케어’를 통해 정신건강 상태를 측정한 대한민국 국민 약 3만 명의 결과를 분석했다. ‘두뇌 스트레스’는 두뇌가 받아들이는 즉각적인 스트레스 상태를 의미한다. ‘매우 낮음’부터 ‘매우 높음’까지 5단계로 두뇌 스트레스 정도를 구분한다고 가정하고 이를 점수(10점 척도)로 환산했다. 그 결과 한국인 두뇌 스트레스 평균치는 7.15로, ‘보통보다 높은 상태’로 나타났으며, 여성(7.29)이 남성(6.92)보다 높게 나타났다. 전체 연령 중 가장 높은 평균치를 기록한 나이대는 40대 여성(7.87)으로, ‘두뇌 스트레스 높음’에 근접한 수치를 보였으며, 40대 남성(7.40)보다도 높았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는 ‘두뇌 활동 정도’도 확인했다. 두뇌 활동 정도는 두뇌가 인지 활동을 하는데 있어 얼마나 효율적인 수준인지 판단하는 수치다. 뇌파의 주파수를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다. 한국인 전체 평균이 29.51Hz로 부하 수준(19.52Hz부터 30.256Hz 사이)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낸 가운데, 가장 높은 평균치 역시 40대 여성(32.92Hz)과 40대 남성(32.39Hz)으로 ‘과부하’ 상태(30.256Hz 초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두뇌 스트레스와 두뇌 활동 정도 모두 일반적으로 10대에서 40대에 이르기까지 순차적으로 평균치가 증가하는 것이 특징적이며, 20대부터 50대까지 전 연령층이 ‘과부하’ 수준을 보였다.

    스트레스로 인해 나타나는 즉각적인 신체의 반응 정도를 뜻하는 ‘신체 스트레스’의 경우, 전 연령층의 평균값이 ‘보통’ 수준의 이하를 기록해서 적정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만, 40대 남성(5.53)이 여성(5.23)보다 조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