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 5년 생존율 70%…가장 많이 걸리는 암 1위는?

입력 2017.12.21 11:28

암 유병자 160만명 시대를 맞은 가운데 국내 암 환자의 생존률이 크게 향상되고 암을 진단받는 환자수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는 21일 국가암등록통계사업에 따른 우리나라 국민의 2015년 암발생률, 암생존율 및 암유병률 현황을 발표했다. 2015년에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21만4701명(남 11만3335명, 여 10만1366명)으로, 2014년 21만8954명에 비해 4,253명(1.9%) 감소했다. 이번 통계에 따르면, 갑상선암, 위암, 대장암, 간암 발생자 수는 감소한 반면, 유방암과 전립선암, 췌장암 등은 증가했다.

또한 2015년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장암, 갑상선암, 폐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암 순이었다. 특히 2009년 이후 우리나라 암발생 1위를 차지하고 있던 갑상선암이 크게 감소(6050명)해 2015년에는 남녀 전체 3위로 발생순위가 하락했다. 반면에 암 발생 남녀 순위로 각각 2위, 3위였던 위암과 대장암이 한 단계씩 상승했다.

무엇보다 이번 통계에서 의미가 있는 부분은 암 생존율이다. 암 생존율이 지속적으로 향상돼 최근 5년간(2011~2015년) 암을 진단받은 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70.7%로 2001~2005년에 진단받은 암환자의 생존율 54% 대비 16.7%p 증가됐다. 2001~2005년 대비 생존율이 10%p 이상 상승한 암종은 위암 75.4%(17.6%p), 전립선암 94.1%(13.7%p), 간암 33.6%(13.2%p), 폐암 26.7%(10.2%p)이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