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해소제, 음주 30분 전에 드세요

    입력 : 2017.12.14 09:04

    [연말 음주 2題]
    알코올 분해 촉진… 숙취 줄여, 음주 다음날엔 당분 많은 음료를

    과음을 한 다음날 숙취(宿醉)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숙취를 줄이려면 우선 술을 마시기 30분 전에 숙취해소제를 미리 먹자. 한양대병원 소화기내과 전대원 교수는 "숙취해소제는 체내 알코올이 빠르게 분해되도록 도와 숙취를 줄여준다"며 "술을 마시기 전에 숙취해소제를 먹으면, 몸속에 알코올이 들어왔을 때 체내에 있는 숙취해소 성분이 알코올을 빠르게 분해하기 때문에 숙취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숙취해소제는 크게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되는 식품(헛개나무 열매·배 등) ▲간(肝) 기능을 활발하게 해 알코올이 빨리 분해되도록 하는 성분(우루소데옥시콜·실리마린 등)을 주원료로 하는 제품으로 나뉜다. 숙취해소 효과가 오래 갈 수 있도록 숙취해소 성분이 고함량으로 들어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술 마시기 전보다 효과는 덜하지만, 술자리가 끝난 후에 숙취해소제를 마셔도 다음날 숙취를 줄여주는 데 도움이 된다.

    술을 마신 다음날에는 숙취해소제와 함께 차(茶) 형태로 된 숙취해소 음료를 마시는 것이 빠른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된다. 과음을 하면 몸속 이뇨작용이 활발해져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고, 이 때문에 알코올 분해 속도가 느려져 숙취가 오래가기 때문이다. 전대원 교수는 "술 마신 다음날에는 숙취해소제 대신에 꿀물이나 과일주스 등 당분이 많이 들어있는 음료를 마셔도 된다"며 "꿀물이나 과일주스에 들어있는 당분과 수분이 알코올 분해 속도를 높여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