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해소제 마시면 과음해도 끄떡없다?

  •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2.08 17:30

    숙취해소제의 진실

    술 마신 후 토하는 남성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숙취해소제를 음주 전에 마시면 끄떡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숙취해소제는 단순하게 나타나는 숙취 증상만 줄여줄 뿐 건강상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사진-헬스조선DB

    연말에는 잦은 모임으로 과음을 하기 쉽다. 이때 사람들이 주로 찾는 것이 ‘숙취해소제’다. 숙취해소제는 대부분 간 기능을 활발하게 해 알코올이 빨리 분해되도록 만든다. 대표적인 성분으로는 담즙의 분비를 원활하게 하는 우루소데옥시콜산, 간세포의 항산화 작용을 돕는 실리마린 등이 있다.

    숙취해소제를 찾는 사람들은 ‘숙취해소제를 먹으면 간이 건강해져서 술을 더 잘 마실 수 있다’, ‘숙취해소제를 먹으면 체내 독성 물질이 사라져 다음날에도 숙취 없이 생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숙취해소제는 단순히 숙취 증상을 줄여줄 뿐 별다른 건강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고 말한다. 한양대병원 소화기내과 전대원 교수는 “숙취는 술을 마신 다음날 두통이나 몸살 등이 생기는 것을 말하는데, 알코올이 체내에서 대사되면서 만들어지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이 원인”이라며 “숙취해소제는 이 물질을 제거하는 기능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숙취를 없애거나, 술을 더 잘 마실 수 있는 상태로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과음을 한 다음날 숙취를 줄이기 위해 다시 술을 마시는 일명 ‘해장술’을 먹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이는 새로 마신 알코올이 체내에서 마취·진정 효과를 내 숙취에 의한 통증을 줄여줄 뿐 결과적으로는 몸을 더 망치는 방법이다. 전대원 교수는 “술을 적당히 마시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피치 못하게 술을 마시는 경우라면 중간 중간 물을 충분히 마셔 수분 보충을 하는 것이 알코올 해독에 도움이 된다”며 “술을 마시기 전에 밥을 먹어 체내 영양분을 보충하는 것도 숙취를 줄이는 데 좋다”고 말했다. 또한, 술에 탄산 음료나 다른 종류의 술을 섞는 일명 ‘폭탄주’는 도수가 14℃ 정도로 낮아 체내에 흡수가 더 잘 되므로, 숙취를 피하고 싶다면 폭탄주 섭취를 삼가야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