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질이완증 앓는 여성 많아, 치료방법 있을까?

입력 2017.11.30 17:31

배 감싼 여성
여성의 몸은 임신과 출산 전후로 다양한 변화를 겪는다. 사진-헬스조선DB

여성의 몸은 임신과 출산 전후로 다양한 변화를 겪는다. 임신 전 60~70g 이던 자궁의 무게는 분만 직전에 1kg만큼 커지고, 아이가 나오는 산도도 늘어난다. 대부분 6주 정도 산욕기를 지나면 원래 상태대로 돌아오기는 하지만, 35세 이상 고령분만을 한 산모는 출산 후 근육의 탄성 등이 20대 산모만큼 출산 전으로 회복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고령으로 자연분만한 여성들이 실감하는 문제 중 하나는 질이완증이다. 질이완증은 성감 저하 외에도, 소변이 새는 요실금, 바람 빠지는 민망한 소리가 나는 질음, 잦은 질염 등 여성에게 여러 가지 불편한 증상을 초래한다. 그래서 질축소성형 같은 여성 성형을 고려하기도 한다. 그러나 질축소성형 등은 마취, 절개, 수술 후 봉합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하고, 일상생활이 가능할 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 수술 후 통증 및 부작용의 위험도 있다. 실제로 최근 식약처가 질필러 시술에 대해 안면 외 사용 주의를 당부하면서, 각종 질축소성형 등 여성 성형에 대해 주의가 환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에서 유일하게 질이완증 치료 용도로 허가를 받은 비비브 레이저가 뜨고 있다. 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은 “비비브 시술 1회로 질 내부의 타이트닝과 볼륨업 측면에서 기존 질축소수술의 90%에 달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고, 1회 20분 시술로 1년 이후에도 효과가 80% 이상 유지된다”고 말했다. 비비브 레이저는 피부 깊은 층까지 강한 고주파 열에너지를 전달하면서도, 질 점막 피부를 보호해 주어 통증이 없어 부분마취나 약을 복용할 필요도 없다. 시술 후에도 일상 생활에 불편이 없고, 예방적 차원에서 시술 부위 재생 기간인 시술 후 3~7일 정도만 성관계를 피하면 된다.

조혜진 원장은 “최근 피부과, 성형외과 등에서도 비비브 시술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질 타이트닝 레이저라는 특성상 피부 미용 레이저와는 시술 방법이 전혀 다르다”며 “시술 부위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산부인과전문의가 현재의 이완 정도에 대한 보다 정확한 진단을 근거로 레이저 시술 강도를 더 잘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