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 노리는 '폐렴', 면역력 높여야 막는다

입력 2017.11.27 18:13

주사맞는 노인
개인 위생을 철저히 관리해야 폐렴을 예방할 수 있다./사진=헬스조선DB

나이가 들면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질병에 취약해진다. 그중에도 특히 폐렴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폐렴은 한국인 사망원인 4위를 차지하는 질환으로, 환자의 81.5%가 50대 이상이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이 폐렴에 걸리면 사망 위험이 65세 미만보다 70배로 증가한다.

폐렴은 폐에 염증이 생긴 상태로, 세균·바이러스·곰팡이·마이코플라스마·결핵균 등에 감염되는 게 원인이다. 감기·독감 등을 제때 치료하지 않아 만성화되면 폐렴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건강한 사람은 폐에 균이 침투해도 이를 사멸하는 힘이 있지만, 노인·영유아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균에 쉽게 감염되고 염증이 생긴다. 실제로 지역 내 폐렴 환자가 발생했을 때, 65세 이상은 일반 성인에 비해 폐렴에 걸릴 확률이 3.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폐렴에 걸리면 기침·발열·가래가 나타나는 게 대표적인 증상이지만, 노인의 경우 20~30%는 아무런 증상도 겪지 않는다. 기침이나 가래는 폐에 있는 세균과 염증 물질을 내보내려는 몸의 반응인데, 노인은 면역력이 약해 몸이 이런 반사 작용을 못 하는 탓이다. 폐렴은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일반적인 감기 몸살과 비슷해 지나치기 쉽다. 그러나 방치하면 폐농양이나 전신 감염인 패혈증으로 이어질 만큼 치명적이다.

폐렴은 항생제 등을 투여해 원인균을 사멸하는 방식으로 치료한다. 기도 분비물검사와 혈액배양검사 등을 통해 원인균을 알아낼 수 있다. 평소 세균에 감염되지 않도록 생활 습관을 관리해 폐렴을 예방할 수 있다.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흡연·음주를 피해야 한다. 에어컨을 사용할 경우에는 반드시 2주에 한 번씩 필터를 청소해야 한다. 에어컨 필터에 있는 레지오넬라균이 폐렴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식사 후 바로 눕는 습관도 좋지 않다. 음식물 등이 기도·폐로 넘어가 염증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꾸준히 운동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폐렴에 취약한 사람은 미리 폐렴 구균과 독감 바이러스 백신 주사를 맞는 게 안전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