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나요? 새콤달콤한 '이 것' 한잔으로 건강 챙기세요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1.17 10:45

    유자
    유자에는 비타민C가 풍부해서 흡연자들이 챙겨 마시면 좋다. 사진-조선일보DB

    추워진 날씨에 따뜻한 차 한잔이 생각나는 요즘이다. 특히 겨울에는 달콤새콤한 유자차를 마시는 게 좋겠다.

    유자는 다른 과일에 비해 비타민C, 구연산, 엽산 등의 성분이 풍부하다. 특히 유자 100g에는 105㎎의 비타민C가 들어 있다. 이는 레몬의 1.5배에 달한다.  무엇보다 유자는 흡연자가 챙겨 먹으면 좋은 과일이다. 담배 한 개비를 피우면 약 25mg의 비타민C가 파괴되는데, 흡연자가 유자를 섭취하면 파괴된 비타민C를 충분히 보충할 수 있다. ​또한 비타민C는 알코올 분해를 도와 숙취해소에 좋다.

    유자를 먹을 때 느껴지는 신맛은 유기산 때문이다. 유자에는 유기산 중에서도 구연산이 많이 함유돼 있다. 구연산은 우리 몸의 신진대사를 도와 노화와 피로를 방지하며, 몸속에서 생기는 젖산이라는 노폐물을 제거해준다. 또 유자 100g에는 약 30㎎의 엽산이 함유돼 있다. 임산부에게 엽산이 부족하면 기형아를 낳거나 조산할 확률이 높은데, 유자를 먹으면 이를 예방할 수 있다.

    유자를 차로 만들어 마실 때는 유자를 알맞게 썰어 설탕이나 꿀물을 넣고 병에 담아 밀봉한 뒤 서늘한 곳에 4∼5개월 놔두면 된다. 그 후 끓는 물에 적당량의 유자청을 넣으면 유자차가 완성된다. 얇게 썬 유자를 끓는 물에 몇 조각씩 띄워 우려 마셔도 된다. 유자차는 기침, 두통, 신경통 등에 효과가 있다. 단, 유자를 한꺼번에 많이 먹으면 황색 색소가 피부에 침착돼 피부가 노랗게 될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황색 색소가 대소변으로 배출돼 본래의 피부색으로 되돌아가니 크게 걱정하진 않아도 된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유자차 2~3잔 정도를 마시는 게 적당하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