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귀 먹먹? 늦어도 1주 안에 병원 찾아야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1.07 17:35

    귀에 한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
    돌발성 난청은 빨리 치료해야 청력을 회복할 수 있다./사진=헬스조선DB

    갑자기 한쪽 귀가 꽉 막힌 느낌이 들고 대화 소리가 먹먹하게 들린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는 돌발성 난청의 증상인데, 초기에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청력이 영원히 회복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돌발성 난청은 평소 정상적이던 귀에 갑자기 고도의 난청이 생기는 질환으로, 두 귀의 청력이 30dB 이상 차이 나면 돌발성 난청으로 진단한다. 귓속 달팽이관의 섬모세포가 손상되면 돌발성 난청이 생기는데, 바이러스 감염·달팽이관 출혈·청신경 종양·자가 면역성 질환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겨울철에 감기를 앓고 난 뒤,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지거나 바이러스에 감염돼 난청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심한 피로와 스트레스도 돌발성 난청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돌발성 난청이 생기면 갑자기 귀가 울리고 막힌 듯이 먹먹한 느낌이 든다. 대부분 한쪽 귀에서만 난청이 발생하며 두 쪽 모두에서 나타나는 경우는 7% 정도다.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귓속 세반고리관의 기능도 떨어져, 어지럼증과 평형 장애가 생기기도 한다. 어지럼증이 동반되면 청력 손상 정도도 심하고, 손상된 부위도 넓다.

    돌발성 난청은 최대한 빠르게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한 이비인후과의 조사에 따르면, 증상 발견 후 1주 이내에 병원을 찾은 환자의 71%는 증상이 좋아졌다. 그러나 1주가 넘어 병원을 찾은 환자는 19%, 2주 이후는 15%만 청력이 회복됐다. 병원에서는 고용량의 소염제와 스테로이드제를 처방해 귓속 염증과 부종을 가라앉혀 돌발성 난청을 치료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