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 심한 사람은 대사증후군 위험 2배 이상 높아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1.03 13:30

    엎드려 자고 있는 남성
    코골이는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사진=헬스조선DB

    코골이가 심한 사람은 성인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강대희 교수, 김의영 박사과정) 연구팀이 성인 7만2885명을 대상으로 코골이와 대사증후군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다. 일주일에 6번 이상 코를 고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남성 2.1배, 여성 1.5배 높았다.

    대사증후군이란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비만 등 성인병이 한꺼번에 발병하는 질환으로,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혈관질환으로 인해 뇌졸중·심근경색 등 위험질환에 취약해진다. 코골이는 대사증후군의 위험요인 중 복부비만과 가장 관련성이 컸는데, 1주일에 6일 이상 코를 고는 남성의 경우 2.6배 여성은 2.9배로 복부비만 위험도가 높았다. 이외에도 코골이는 고혈압(남 1.6배, 여 1.3배), 당뇨병(남 1.3배, 여 1.3배), 고중성지방혈증(남 1.6배, 여 1.3배) 위험도도 증가시켰다.

    코골이는 피곤하거나 음주 후 잤을 때, 목젖 주변의 연구개가 느슨해지며 공기의 흐름이 방해돼 소리가 나는 것이다. 그러나 비만 때문에 목젖이 눌리거나 비염·축농증 등 질환으로 코가 막힐 때, 턱이 작은 경우에도 코골이를 할 수 있다. 문제는 코골이가 심해지면 수면 중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수면무호흡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이땐 수면 중 호흡이 원활하지 않아 체내 산소량이 부족해져 폐와 심장에 무리를 준다. 이로 인해 고혈압·부정맥·당뇨병·뇌졸중 등 심각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연구팀은 "코골이로 인해 숙면을 방해받으면, 교감신경이 활성화해 인슐린 저항성을 증가시키고,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돼 혈압과 맥박이 오르는 등 심혈관계에 무리가 간다"고 말했다.

    코골이를 완화하려면 정상 체중을 유지하고 수면·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 똑바로 누워 자는 것보다 옆으로 누워 자는 게 좋은데, 중력을 덜 받아 혀가 기도를 막지 않기 때문이다. 심한 경우 양압기나 구강내장치를 착용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양압기는 산소마스크 형태의 장치인데, 코에 공기를 주입해 수면 시 호흡을 도와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의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 국제저널' 최근호에 게재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