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막 얇은 고도근시 환자, 시력 되찾는 길 열려

입력 2017.11.01 13:37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이 엑스트라 스마일라식을 시행하고 있다
각막이 얇은 고도근시 환자도 각막 보강과 함께 스마일라식을 시행하면 시력을 회복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온누리스마일안과

이전까지 얇고 불안정한 각막, 초도근시로 시력교정을 받지 못했던 환자들도 적절한 각막 보강과 함께 스마일라식을 시행하면 성공적으로 시력을 회복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와 전주 온누리안과 연구진(정영택, 김부기, 문수정, 최현태, 양영훈 원장)은 대한안과학회지와 추계안과학회 최근 발표에서 각막이 얇거나 초고도근시로 스마일라식이 불가능한 환자에게 콜라겐 교차결합술과 스마일 라식을 병행하면 안전하게 시력을 회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각막이 너무 얇거나 모양이 일정하지 않은 경우, 근시가 심해 각막 절삭량이 많은 경우에는 라식, 라섹, 스마일라식 등 레이저 시력교정을 받을 수 없었다. 얇아진 각막이 안압을 견디지 못해 퍼지는 각막확장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에는 안내렌즈삽입으로 시력을 교정할 수 있지만, 비용이 비싸고 각막내피세포가 손상돼 백내장이나 녹내장이 발생할 위험이 컸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발표한 의료진은 2016년 8월부터 12월까지 각막형태 검사, 나이, 수술 전 중심부 각막두께, 수술 후 잔여 각막두께 측정 검사를 통해 스마일라식이나 안내렌즈삽입술 단독 수술이 위험하다고 진단받은 환자 15명(30안)을 대상으로 각막보강과 스마일라식 수술을 병행한 엑스트라 스마일라식 수술을 진행했다. 그 결과 수술 전 평균 0.048±0.06이었던 환자들의 나안시력이 6개월 뒤까지 추적조사 결과 1.01±0.21으로 크게 개선됐다. 이는 일반적인 스마일라식 환자군(평균 1.16±0.11)과 비슷한 결과다. 안전성 지수 또한 평균 1.01±0.21로 각막 두께와 상태가 정상인 일반 스마일라식 환자군(평균 1.09±0.20)과 별 차이가 없었다.

각막보강술(각막콜라겐 교차결합술)은 단백질 대사과정에 관여하는 리보플라빈(비타민B2)을 각막 실질층에 주입하는 방법이다. 리보플라빈은 각막실질 성분의 70%를 차지하는 콜라겐의 결합을 견고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각막 두께가 얇아도 안압을 버티는 힘이 커져 각막 확장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스마일라식 수술은 펨토초(1000조분의 1초) 레이저를 이용한다. 각막표면을 통과한 레이저가 필요한 교정량만큼 각막실질층에 각막 조각을 만드는데, 레이저의 세기는 절개가 가능한 정도로만 낮게 설정해 각막 손상을 최소화한다. 이후 약 2~4mm 정도 각막 표면을 절개해 각막 조각을 꺼내는데, 이때 엑스트라 스마일라식 환자의 경우 리보플라빈(농도 0.22%)을 각막 실질층에 주입한 뒤 자외선 A를 쬥어 흡수시켜준다. 수술을 시행한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안과 전문의)은 "리보플라빈을 이용한 각막보강술 스마일라식 병행수술은 각막 조직을 단단하고 질기게 만들어 각막두께가 얇거나 각막을 많이 깎아야 하는 8디옵터 이상의 초고도근시 환자의 경우에도 안전하게 시력 교정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