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물나고 재채기 끊이지 않는 '가을' 알레르기 비염 주의보

입력 2017.10.16 13:59

콧물 흐르는 여성
가을에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의 콧물이나 재채기 등의 증상이 심해진다. /사진-헬스조선db

가을이 되니 콧물이 흐르고 재채기가 난다는 사람들이 많다. 이맘때는 잡초, 쑥, 국화 등의 꽃가루가 흩날리면서 비염을 비롯해 천식, 결막염, 아토피 피부염 등을 앓고 있는 알레르기 환자들의 증상이 심각해진다.

꽃가루 알레르기의 대표적인 증상은 콧물, 재채기, 코막힘 등이 있고 가려움증이나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알레르기는 코, 눈, 피부 가릴 것 없이 찾아오지만 특히 비염 증세를 보이는 환자들이 가장 흔하다. 코 점막은 온도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해 아침저녁으로 기온차가 큰 환절기에 특히 비염 증상이 심각해지는 것이다. 고려대 구로병원 이비인후과 신재민 교수는 “이맘때 특히 심해지는 알레르기 비염은 단순 감기로 오인되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알레르기 비염을 방치할 경우 천식이나 중이염, 축농증 등으로 발전할 수 있고 심할 경우 수면 장애와 호흡 장애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알레르기 비염은 실제로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구별이 어렵다. 만약 8월말부터 시작해서 10월까지 지속적으로 증상이 나타나고 끈적거리거나 노란 색을 띄는 콧물이 아니라 맑고 묽은 콧물이 나온다면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야 한다. 또 알레르기 비염은 감기와는 다르게 발열 증상이 없고 눈이나 목안이 가렵거나 눈물이 나며 후각 능력이 떨어진다. 이런 증상은 주로 아침에 심하게 나타나지만 낮에는 비교적 가벼워진다. 증상이 한 달 이상 지속되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하지만 알레르기 비염 증상이 나타난다고 해서 전문가의 처방 없이 자가 진단으로 약을 먹거나 바르는 것은 삼가야 한다. 알레르기의 유발 인자를 정확히 모르는 상황에서 섣불리 치료를 시도할 경우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알레르기 유발 인자는 간단한 피부반응검사와 피검사로 확인할 수 있다.

신재민 교수는 “알레르기 비염 치료는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원인을 피하는 환경 요법과 항히스타민제와 같은 약물을 이용하는 약물요법, 항원을 규칙적으로 투여해 면역력을 기르는 면역요법 등이 있다”라며 “알레르기 비염은 재발이 쉬운 질환이므로 평소 코 건강을 지키기 위해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외출 이후에는 얼굴과 손 등 노출 부위를 깨끗이 씻어 알레르기 유발 인자를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알레르기 비염 예방을 위해 매일 사용하는 이불이나 베개와 같은 침구류는 청결하게 유지해야 하며 코 점막이 건조해지면 비염 증상이 악화되므로 실내 온도는 20℃이하 습도를 45% 이하로 낮추는 것이 좋다. 또 하루 2L가량의 물을 섭취하여 체내 수분을 보충하고 체내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육식보다는 신선한 채소류를 많이 섭취하고 술, 담배는 삼가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