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미즈메디병원, 대한비뇨기과학회서 우수상 수상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0.11 15:10

    남성 난임을 전문으로 보는 강서미즈메디병원 의료진들이 비폐쇄성무정자증 환자에서 정자 추출을 효과적으로 하는 방법을 고안해냈다.

    강서 미즈메디병원 남성난임 클리닉팀(비뇨기과 김기영, 김종현)이 지난달 27일 열린 대한비뇨기과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비폐쇄성무정자증 환자에서 수술현미경이 미세다중 고환조직 정자채취수술의 정자추출률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연제로 우수상을 수상했다. 고환에서 정자생성 장애로 인해 무정자증으로 나타나는 비폐쇄성무정자증은 남성난임 중 가장 해결이 어려운 경우로 일컬어진다. 그래서 이 경우에는 고환조직 내에서 정자를 얻어서 시험관 시술을 실시한다. 문제는 정자를 찾기가 쉽지 않고, 최근에는 정자를 찾을 가능성을 높이고자 수술 현미경을 이용한 미세다중 고환조직 정자채취수술을 하고 있다.

    강서 미즈메디 남성난임 클리닉팀은 수술 현미경이 미세 다중 고환조직 정자채취수술을 할 때 정자추출률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봤다. 연구팀은 2008년 1월부터 2017년 5월까지 남성난임으로 내원해 비폐쇄성 무정자증으로 진단되고 미세다중 고환조직 채취수술을 받은 12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했다. 2013년 5월까지는 oms-75 microscope을 사용했고, 6월부터는 고배율 고해상도가 가능한 ZEISS사에서 제작한 VARIO S88 microscope으로 수술을 했다. 수술현미경에 따른 정자추출률의 차이를 비교했고, 고환의 조직병리학적 진단에 따라 정자형성저하증(41명), 성숙정지(13명), 생식세포무형성증(70명)으로 구분하여 각각의 정자추출률을 비교 분석했다. 전체 환자 124명 중 56명(45.2%)에서 정자추출에 성공하였다. 수술 현미경에 따른 정자추출률은 2013년 5월까지 OMS–75 microscope을 사용한 경우 85명중 36명(42.4%), 2013년 6월부터 새로 도입된 VARIO S88 microscope을 사용한 경우에는 39명 중 20명(51.3%)으로 나타나 고배율 고해상도 수술 현미경을 사용할 때 정자추출률이 증가했다. 조직병리학적 진단에 따른 분석에서는 정자형성저하증과 성숙정지 환자에서는 정자추출률이 수술현미경 따라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가장 흔한 생식세포무형성증 환자에서는 이전 수술 현미경에서는 22%에서만 정자추출이 가능하였지만 고배율 고해상도가 가능한 새로운 수술현미경을 사용한 경우 45%로 유의하게 향상된 정자추출률을 보였다.

    연구에 나선 남성난임 클리닉팀은 "수술현미경을 이용한 미세다중 고환조직 정자채취수술을 통하여 절반 가까운 비폐쇄성무정자증 환자에서 고환 내 정자를 얻을 수 있었다"면서 :특히 비폐쇄성무정자증 환자에서 가장 많은 생식세포무형성증 환자에서는 고배율, 고해상도가 가능한 새로운 수술현미경을 사용한 경우 정자형성 조직을 좀 더 세밀하게 구분하는 것이 가능하여 정자추출에 보다 효과적이었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