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두통, 증상 따라 치료법 다르다

  • 이기상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0.03 09:00

    한 손으로 머리를 짚고 있는 남성
    두통도 증상의 형태나 원인에 따라 다양하고, 각각의 치료법도 다르다/사진=헬스조선 DB

    두통은 대부분의 사람이 겪는 가장 흔한 통증 중 하나다. 실제로 두통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은 2015년 기준 78만9000명에 달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가벼운 두통은 그냥 참거나 집에서 진통제 등만 챙겨 먹고 넘어가기 때문에 실제로 두통을 겪는 사람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두통도 증상이나 원인에 따라 치료법이 다를 수 있고, 반드시 병원 진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어 이에 대해 미리 알아두는 게 좋다.

    두통 중 가장 흔한 게 긴장성 두통이다. 머리에 꽉 조이는 띠가 둘린 것처럼 조이는 통증이 특징이다. 나쁜 자세로 인한 머리와 목 근육의 긴장과 스트레스·불안·우울증 등이 원인이 된다. 긴장성 두통의 경우에는 약국에서 파는 단순 진통제에도 즉각적으로 통증이 나아진다. 하지만 약은 지나치게 자주 먹으면 내성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긴장성 두통이 왔을 땐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나 불안, 우울증 등을 완화할 수 있는 휴식이나 수면이 더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다.

    한쪽 머리에 맥박이 뛰듯 나타나는 편두통에 시달리는 사람도 있다. 편두통은 구토와 울렁거림, 빛과 소리 등에 예민해지는 증상을 동반한다. 아직 편두통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편두통은 일반적인 진통제에도 잘 듣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보통 편두통 환자는 증상을 유발하는 요인을 가진 경우가 많아 이를 회피하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혈관을 확장시키는 술이나 약물, 카페인 등과 스트레스, 수면 부족 등이 편두통을 유발하는 요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긴장성 두통이나 편두통처럼 많은 사람이 겪고 있진 않지만, 강도가 강하고 심하면 시야장애까지 동반하는 군발성 두통은 병원 진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보통 눈 주변에 아주 심한 통증으로 나타나는데, 앞이 잘 안 보이는 증상까지 나타나면 안압 상승으로 시신경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녹내장의 증상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녹내장 등의 질환이 원인이 된 것은 아닌지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별다른 원인 질환 없이 생긴 두통이라면, 시간이 지나면서 저절로 증상이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후유증은 남기는 경우도 드물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