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 치료 성공률 84.3%... OECD 회원국 중에서는 여전히 '최악'

  • 이기상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9.22 11:09

    지난해 결핵 치료 성공률이 84.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80.1%에서 4.2%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또 결핵으로 진단받는 신규 환자 수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와 대한 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22일 '2017년 민간·공공협력 국가 결핵 관리사업 평가대회'를 열어 사업 성과를 확인하고,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2018~2022)'의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이번 평가대회에 따르면, 결핵 치료 성공률은 늘고 신규환자 수는 3만2181명에서 3만892명으로 1300명 줄었다.

    민간·공공협력 국가 결핵관리 사업은 민간 의료기관에 결핵 관리전담 간호사를 배치해 환자의 약물 복용이나 부작용 관리를 지원하는 등 민간의료기관과 정부가 협력해 결핵 환자를 관리하는 것이다. 지자체와 민간의료기관 간 행정구역 중심으로 전국 16개 권역에서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지난해에는 128개 의료기관이 참여했다. 민간 의료기관에는 204명, 시도 및 보건소에는 106명의 결핵 관리전담 요원이 배치돼 있다.

    정부의 집중적인 관리사업으로 결핵 환자가 꾸준히 줄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우리나라의 결핵 발생률과 사망률은 가장 높은 수준이다. 2015년 기준 우리나라의 결핵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80명, 사망률은 5.2명이었다. 따라서 앞으로도 결핵 예방이나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